'왕이 된 남자' 여진구, 화살 맞고 쓰러졌다…이세영 절규
2019.02.12 오후 10:57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여진구가 '왕이 된 남자'에서 화살을 맞았다.

1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11회에서는 중전 소운(이세영 분)이 하선(여진구 분)의 정체를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하선의 정체와 왕 이헌(여진구 분)의 죽음을 알게 된 소운은 궁을 떠나 아버지 집으로 향했다. 하선은 도승지 이규(김상경 분)의 도움을 받아 소운을 찾기 위해 궁 밖을 나왔고 소운을 발견한 후 그를 하염없이 지켜보기만 했다.

이른 새벽, 소운은 아버지의 아침을 준비해놓고 집을 떠났다. 소운을 애타게 찾는 목소리에 깜짝 놀란 하선은 산 속을 헤치며 달려나갔다. 이후 높고 가파른 절벽 앞에 선 소운을 붙잡았다.

[사진=tvN 방송캡처]


하선은 소운에게 "괜찮으십니까. 다치신 곳은 없습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죽으려 하신 겁니까"라고 소리 치며 "제발 제게 어떤 벌이든 내리십시오. 죗값은 제가 치를 것입니다"라고 했다. 하지만 소운은 "내 죄다. 백번 천번 내 스스로에게 묻고 되물었다. 내 마음 속에 품은 이가 누구인지, 너인지 그분인지"라며 "부정하고 외면하고 싶었다. 하지만 내 마음이 한 일이었다. 세상은 속일 수 있어도 내 자신은 속일 수 없으니 내 이럴 도리밖에 없다"라고 절벽을 향해 걸어갔다.


하선은 또 한번 소운을 붙잡으며 "절 위해 살아주시면 안 되겠습니까"라며 "세상에서 다시 없는 대역죄인이 되어도 좋으니 하루라도 중전마마 곁에 있고 싶었습니다"라고 절절하게 고백했다. 하지만 갑자기 화살 촉이 하선의 등 뒤에 꽂혔고 자신에게 쓰러진 하선을 안고 소운은 "전하"라며 절규했다.

한편 '왕이 된 남자'는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매주 월, 화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