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지난해 순익 3조 넘겼다…리딩뱅크 탈환
2019.02.12 오후 3:53
은행 순익 2조3천억…비은행 순익도 1조 클럽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지난해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이 3조원을 넘어서며 1년 만에 리딩뱅크 자리를 탈환했다.

신한지주는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3조1천567억원으로 전년에 견줘 8.2%(2천379억원)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실적은 시장 전망치인 3조1천495억원보다 높았다. 2011년 3조1천억원을 기록한 이후 7년 만에 3조원대를 다시 기록했다. 2014년부터 5년 연속 전년 대비 증가세가 이어졌다.

4분기 순이익은 5천1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142.9% 늘었다.

신한금융은 순이자마진(NIM)이 2.10%로 전년보다 0.04%포인트 개선된 덕분에 주요 성장 동력인 이자이익이 8조5천801억원으로 전년 대비로 9.4% 증가했다.

국내 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로 7.9% 늘어났으나 해외 이자이익은 31.9%나 성장하면서 해외 이자이익 비중이 전년 5.5%에서 지난해 7.5%로 확대됐다.

비이자이익도 전년보다 4.3% 늘어난 1조3천995억원이었다. 이중 신탁부문과 금융상품 부문이 호조를 보이며 수수료 이익이 13.3% 늘어 비이자이익 증가세를 견인했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53%로 역대 최저 수준이다. 전년 대비로 0.09%포인트 낮아졌다.

계열사별로 신한은행이 지난해 2조2천79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 전년보다 33.1% 증가했다.

신한카드는 5천194억원으로 43.2% 감소했으나 신한금융투자 2천513억원, 신한생명은 1천310억원으로 전년 대비로 각각 18.6%, 8.6% 증가했다.

비은행 부문의 당기순이익은 1조507억원으로 4년 연속 1조원을 돌파했다.




/허인혜 기자 freesia@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