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등 공연 티켓 허위 판매한 20대 역발상 수법
2019.02.12 오전 12:00
경찰 "의심 피하고자 시중가보다 10~20% 높게 제시"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방탄소년단 등 유명 가수의 공연 티켓을 판다는 허위 글을 올려 2000만원을 가로챈 20대가 구속됐다.

11일 인천 논현경찰서는 상습사기 혐의로 A씨(27)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 로고 [뉴시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트위터 등을 통해 '유명 가수의 공연 티켓을 판다'는 허위 글을 올린 후 구매 희망자 71명으로부터 1인당 8만원에서 60만원씩 총 2000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방탄소년단(BTS), 조용필 등 인기 가수들의 공연 일정을 파악한 뒤 SNS에 티켓 판매 글을 올렸다.


이후 피해자가 자신의 은행 계좌로 티켓 대금을 송금하면 A씨는 티켓을 보내지 않거나 빈 박스만 보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가로챈 돈을 모두 유흥비로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동종전과가 있는 A씨는 특별한 직업 없이 쉽게 돈을 벌고자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며 "A씨는 범행에 대한 의심을 피하고자 티켓 가격을 시중가보다 10∼20% 비싸게 제시해 구매 희망자들을 현혹했다"고 말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