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대우조선 노조, '조선 빅딜'에 반발…집단행동 예고
2019.02.11 오후 4:40
대우조선해양, 18~19일 쟁의행위 찬반투표 진행키로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양사 노동조합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이들 노조는 공동대응을 바탕으로 총파업 등 투쟁강도를 높여나가기로 하면서 향후 조선 빅2 '빅딜'과정에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쏠린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1일 중앙쟁대위 소식지를 통해 "지난 4년 동안 고용불안에 시달려온 조합원들은 이번 대우조선 인수로 예상되는 제 2의 구조조정에 불안해하고 있다"며 "사측은 인수 밀실 추진 등을 구성원에게 공식 사과하고 모든 인수 과정에 노조 직접 참여를 보장하라"고 강조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밀실야합에 대해 두고볼 수 없다. 모든 인수과정에 노동조합이 직접 참여해야 한다"며 "이같은 요구를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인수를 강행한다면 노사 관계는 또다시 돌이킬 수 없는 파행으로 치달을 것이며 그 책임은 사측에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우조선해양 노조 역시 총파업을 예고하며 투쟁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오는 13일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오는 18~19일 쟁의행위를 위한 조합원 찬반 투표를 실시할 계획이다. 앞서 신상기 대우조선해양 지회장은 지난 8일 현대중공업 지부와 회동 후 공동투쟁 기조를 밝힌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이날 소식지를 내고 "생존권 투쟁은 지금부터 시작됐다"며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세계 1위 조선업을 지키기 위한 변명으로 포장돼 있지만, 필연적으로 대규모 구조조정과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노동자를 나락으로 떨어뜨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노동조합은 향후 매각대응 투쟁에 있어 단계적 대응방안에 돌입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노동자 생존권 투쟁을 전개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영웅 기자 hero@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