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지난해 당기순이익 2조192억원…전년비 33.5%↑
2019.02.11 오후 2:29
영업익 2조7천439억원…27% 증가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우리은행이 지난해 당기순이익 2조192억원을 시현했다. 영업이익은 2조7천439억원으로 전년 대비 27% 늘었다.

11일 공시에 따르면 우리은행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2조401억9천300만원으로 33.34%, 영업이익이 2조7438억5천만원으로 전년대비 27.22% 각각 성장했다.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 등이 고른 증가세를 보였다.

이자이익은 우량 중소기업 위주의 자산성장과 핵심 저비용성예금의 증가가 견인했다. 중소기업 대출은 6.5%, 핵심 저비용성예금이 5.9% 오름세를 보였다.

수수료이익은 신탁과 수익증권으로 4.8% 확대됐다.

자산건전성 지표 중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51%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연체율은 0.31%, . NPL 커버리지비율은 119.4%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 중 명예퇴직 실시와 보수적 충당금 적립 등 일회성 비용이 사용됐지만 자산관리와 글로벌부문, CIB 등이 순익을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우리은행 본사 전경. [사진=아이뉴스24 DB]


/허인혜 기자 freesia@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