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복귀작 고민 많아, 젊은 영조 신선했다"
2019.02.11 오후 12:18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해치' 정일우가 젊은 영조에 끌려 작품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11일 오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용석 PD와 정일우, 고아라, 권율 등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정일우는 "군 복무 후 복귀작으로 고민이 많았는데 '해치'라는 좋은 작품을 선택할 수 있게 해줘서 감사하다. 그 어느 때보다 열정과 에너지를 쏟아붓고, 사활을 걸어 연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일우는 왕 이금 역을 맡아 대체 복무 후 2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다.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가 조선의 부흥기를 이끄는 절대 군주가 되는 과정 아래 이금의 험난한 여정을 그릴 예정.


정일우는 "연잉군(이금)은 다채로운 면을 갖고 있어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매일매일 고민하고 있다. 감독님과 대화를 하며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다. 대중에게 많이 알려진 정치가 영조, 할아버지 영조가 아니라 젊은 영조가 신선하고 욕심도 많이 났다. 다양한 것들을 도전하면서 많이 배워가고 있다"고 말했다.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와 손잡고 왕이 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해치'는 '복수가 돌아왔다' 후속으로 11일 밤 10시 첫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