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혜윤 26점' 삼성생명, 연장 혈투 끝 OK저축은행 제압
2019.02.10 오후 9:28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여자 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이 연장 혈투 끝에 승리를 거두고 3연승을 질주했다.

삼성생명은 10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OK저축은행과의 홈경기에서 4쿼터와 1·2차 연장에서 맹활약을 펼친 배혜윤을 앞세워 89–81(12-26, 19-8, 14-12, 24-23, 20-12)로 승리했다.

삼성생명은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내달리며 시즌 전적 16승11패를 기록, 4위 부천 KEB하나은행(10승17패)과의 승차를 6경기로 벌리며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반면 OK저축은행(10승18패)은 2연패에 빠지면서 5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사진=뉴시스]


이날 삼성생명 승리의 수훈갑은 단연 배혜윤이었다. 배혜윤은 팀이 67-69로 끌려가던 4쿼터 종료 0.6초 전 골밑슛을 성공시키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양 팀은 1차 연장에서 접전을 벌이며 77-77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2차 연장까지 돌입한 가운데 마지막에 웃은 건 삼성생명이었다. 배혜윤이 2차 연장에서만 6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며 팀의 89-81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생명은 배혜윤이 26득점 5어시스트로 맹활약한 가운데 박하나가 22득점 4리바운드 7 어시스트, 하킨스가 11득점 14리바운드로 힘을 보태면서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반면 OK저축은행은 구슬이 15득점 17리바운드, 단타스와 김소담이 18득점씩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2차 연장에서 체력 저하를 드러내며 고개를 숙였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