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리뷰]재미 요소 한데 모아 '다이스 오브 레전드'
2019.02.09 오전 6:00
하스스톤에 모두의마블 섞으면? 특색있는 보드 게임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크리티카'로 유명한 올엠의 신작 모바일 게임 '다이스 오브 레전드'가 오픈했다. 올엠은 기존의 흥행 공식을 따르지 않는 특색 있는 신작을 많이 내보인 편인데, 이번에 선보인 다이스 오브 레전드 역시 마찬가지로 특이한 게임이었다.

직접 플레이 해본 이 게임은 제목 그대로 주사위가 나오는 보드 게임이다. '하스스톤'을 플레이해본 엄지족이라면 보다 쉽게 적응할 수 있을 듯한데, 여기에 '모두의마블'과 같은 주사위 게임의 재미 요소를 접목했다고 보면 된다. 다만 이러한 혼합 게임을 해본적이 없는 지라 처음에는 약간 헤매야 했다.

플레이 방식은 다음과 같다. 레전드 오브 다이스는 기본적으로 자신과 상대가 한 차례씩 주고받는 턴제 방식으로 진행된다. 주사위를 굴려 나온 수만큼 자신의 캐릭터가 보드 위를 이동하게 되며 마나(자원)를 소모해 손패에 들어온 유닛들을 맵에 배치할 수 있다. 마치 마블류 게임에서 빈 슬롯에 자신의 건물을 짓는 걸 연상시키는 대목이다.

모바일 게임 '다이스 오브 레전드'. [사진=올엠]


유닛들은 모두 각자 고유한 능력치를 갖고 있어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마나만 허용된다면 손패에 들어온 각종 마법 카드를 활용해 큰 피해를 입히는 것도 가능하다. 이러한 과정을 반복해 상대의 메인 캐릭터상대에게 접근, 먼저 체력을 고갈시키면 승리하게 된다. 움직일 수 있는 캐릭터가 있는 하스스톤 같은 게임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다이스 오브 레전드는 주사위를 던져 나오는 숫자와 손패에 들어올 카드가 무엇일지 예측할 수 없다는 측면에서 운의 요소가 꽤나 작용하는 편이다. 대전에 임하기 전 자신의 카드 덱을 세팅할 수 있는 만큼 양질의 카드를 수집하고 다양한 경우의 수를 고려하는 것도 필요하다.

결론적으로 이 게임은 흥행에 성공한 보드 게임의 장점을 적절히 결합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 없다는 말처럼 완전히 새롭지는 않지만 레전드 오브 다이스 만의 차별화 요소는 확실히 있다고 느꼈다. 다소 투박한 면도 있긴 하나 특징으로 봐줄만 한 수준이다. 천편일률적인 게임에 질린 엄지족이라면 다이스 오브 레전드를 플레이해볼만 하다.

/문영수 기자 mj@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