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벤처 1세대 기업인들, 文 대통령에게 "역차별 해소·유연한 규제 필요" 호소
2019.02.07 오후 6:00
김택진·이해진 등 간담회 참석…文대통령 "반기업 정서 개선 이뤄질 것"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벤처 1세대 기업인들과 한국형 유니콘기업을 이끄는 기업인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규제에 대한 유연한 태도를 취하고 국내 기업에 대한 역차별을 방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등 1세대 벤처기업인들과 김범석 쿠팡 대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등 유니콘 기업인들은 7일 청와대에서 열린 '혁신·벤처기업인 간담회'에서 이 같이 요청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택진 대표는 "다른 나라는 자국 기업을 보호하는 강고한 울타리가 있어 해외 기업이 들어오기 어려운데, 우리는 거꾸로 해외 기업이 들어오기 쉽고 자국 기업은 보호받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정부의 지원책이 있을 때마다 시장경제 왜곡이 우려되고, 지원을 하더라도 시장경제의 건강성을 유지하기를 바란다"며 "정부가 더 스마트해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뉴시스]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는 "경쟁사는 모두 글로벌 기업인데 한국에서 다양한 혜택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인터넷 망사용료나 세금 문제에 있어서 내지 않겠다는 게 아니라 국내외 기업이 동등했으면 한다"며 "유니콘기업이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사기를 북돋워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발언한 김범석 쿠팡 대표는 "유니콘기업이 많이 생기려면 외자 유치가 필요하다"며 "그걸 막는 게 불확실성이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 시장이 너무 작다는 편견이 있는 데다, 규제의 폭과 해석이 자꾸 바뀌는 것이 그 원인"이라며 "한국은 국민 교육수준이 높아 소비자들의 잠재력이 큰 시장인데, 불확실성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자본이 시장에 들어왔을 때 스케일업이 중요하다"며 "국내 벤처캐피털이 본격적으로 활동할 수 있어야 하고, 정책 목적 펀드가 많지만 잘 될 곳을 밀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창업주가 장기적인 안목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핀테크는 워낙 규제가 많아서 외국 투자자들에게 설명만 하는 것도 시간이 걸린다"며 "그들에게 한국의 제도와 정책에 대한 구체적 데이터가 없다 보니 투자받기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 대표는 "엔지니어가 부족해서 서로 기술자를 빼 오기도 하는데, 인재 양성이 필요하다"며 "주 52시간 제도 도입 취지는 이해하지만, 급격히 성장하는 기업들에는 또 하나의 규제가 될 수 있으니 엄격하게 관리 감독하되 유연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서정선 마이크로젠 회장은 "바이오·헬스는 4차산업의 핵심"이라며 "한국은 우수한 인재와 뛰어난 IT 등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정부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민간은 투명하게 운영하는 등 유연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규제도 네거티브로 바꿔야 한다"고 짚었다.

권오섭 L&P코스메틱 회장은 "외국과 달리 우리는 판매자와 제조자를 다 기재하게 돼 있는데 하나만 기재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반드시 새로운 분야의 혁신만 중요한 것은 아니다"라며 "제조업 혁신을 근간으로 해서 다른 분야로 확산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초기 큰 부를 이룬 분들이 과정에서 정의롭지 못한 부분이 있어 국민들의 의식 속에 반기업 정서가 자리 잡고 있는 것 같다"며 "최근의 기업들은 투명한 경영으로 여러 가지 성취를 이뤄내고 있어 기업을 향한 국민들의 의식 개선은 금세 이뤄지리라 본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해외에서 바라보는 한국의 불확실성에 대해 "한국에 대한 해외의 이미지 또한 많이 변했고 계속 빠르게 변할 것"이라며 "한국에 대한 불확실성은 한반도 리스크일 텐데 그 부분은 급속도로 줄어들고 있으니 자신있게 기업 활동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것에 있어서 장점보다는 단점들을 더 부각해서 보는 경향이 있어 속도가 지지부진한 것이 현실"이라며 "하지만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실적들이 나온다면 국민들도 규제 유무 차이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