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기간 홈쇼핑서 '힐링 쇼핑' 고객 급증
2019.02.07 오전 9:22
연휴 기간 골드바·명품잡화·럭셔리 여행 패키지 등 고가 상품 인기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명절 연휴 기간 동안 자신을 위한 '힐링 쇼핑'에 지갑을 연 고객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CJ ENM 오쇼핑부문이 설 연휴 기간인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패션잡화 및 보석 상품 판매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연휴 직전 나흘 대비 명품을 포함한 패션잡화는 주문금액이 42% 늘었고, 보석·액세서리는 무려 612% 증가했다. 설 당일을 기준으로 휴일이 앞에 몰린 이번 연휴 특성을 감안해 관련 상품 기획전을 집중 편성한 결과로 분석된다.

CJ ENM 오쇼핑 부문 펠리체 골드 방송 장면 [사진= CJ ENM 오쇼핑 부문]


명절의 노고를 보상해줄 고가 보석 상품은 여전히 인기를 끌었다. 설 이전인 이달 2일과 설 직후인 6일에 CJ오쇼핑에서 방송한 '펠리체골드 순금 쥬얼리 세트'는 최고 499만 원에 달하는 상품으로, 방송 중 순금 추가 구성 및 경품 이벤트 등 푸짐한 혜택을 제공했다. 방송 시마다 약 15억 원에 이르는 주문금액을 달성, 지난 1월 TV 방송 실적의 2배를 기록했다. T커머스 채널 CJ오쇼핑플러스에서 선보인 'SM골드 순금 목걸이 세트' 역시 연휴 직전 나흘 대비 주문량이 83% 증가했으며, 2억 원이 넘는 주문액을 기록했다.


고가 여행상품도 호조를 보였다. 오쇼핑부문은 연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2일부터 매일 1~2회 여행상품을 집중 편성했다. 지난 3일 '꽃보다여행'에서 선보인 동유럽, 터키, 서유럽 장거리 패키지는 150만~260만 원 대에 이르는 고가 상품임에도 목표치 보다 20% 많은 상담전화가 몰렸다. 특히 4일 방송한 '아시아나 비즈니스 동유럽 9일 패키지'는 평소보다 50% 가량 높은 주문전화가 이어지는 등 긴 연휴에 가족과 함께 장거리 여행을 계획하던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킨 것으로 보인다.

핸드백 시계 머플러 등 다양한 명품잡화를 선보인 CJ오쇼핑플러스에서도 고객들의 힐링 쇼핑이 이어졌다. 연휴 기간인 2일부터 5일까지 구찌 프라다 페라가모 등 명품잡화 주문금액은 연휴 시작 직전보다 67% 늘어나 4억 원 가량의 주문금액을 달성했다. 이 밖에도 프랑스 직수입 앰플 '마티스 수분 앰플 세트'와 '대웅 EGF크림' 등 기능성 뷰티 상품은 1시간 동안 각각 5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고, LG스타일러 및 건조기 등 인기 가전 상품도 매진을 기록하며 새롭게 힐링 상품 대열에 올랐다.

오쇼핑부문은 아직 명절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한 고객들이 많을 것으로 보고, 명절 노고를 위로할 보상 상품을 다양하게 준비했다. 9일 낮 1시 50분부터 시작하는 명품 전문 프로그램 '럭셔리부띠끄'는 2시간 특집 방송을 진행하며 구찌, 프라다 외 신상품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서성호 CJ ENM 오쇼핑부문 편성전략팀장은 "명절 전 연휴가 길었던 만큼 고객들이 힐링 쇼핑을 미리 할 수 있도록 관련 상품을 다양하게 편성했다"며 "이번 주에도 명품 특집 방송은 물론 다이어트와 뷰티 상품 편성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 sweet@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