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톰시아 52점 합작', 흥국생명 4연승 선두 유지
2019.02.04 오후 6:31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홈 팬앞에서 기분좋은 연승을 4경기째 이어갔다.

흥국생명은 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도드람 V리그 IBK기업은행과 홈 경기에서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3-2(25-17 22-25 25-17 25-18 15-10)로 이겼다.

흥국생명은 이로써 4연승으로 신바람을 냈고 16승 7패 승점48이 되며 1위를 굳게 지켰다. IBK기업은행은 14승 9패 승점43이 됐고 2위는 유지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흥국생명은 화력 대결에서 상대에 앞섰다. 주포 이재영이 두팀 합쳐 가장 많은 28점을 올렸고 톰시아(폴란드)도 24점을 올리며 소속팀 연승을 이끌었다. 신인 미들 블로커(센터) 이주아도 블로킹 2개를 포함해 7점으로 뒤를 잘 받쳤다.

IBK기업은행은 김희진이 16점, 어나이(미국)가 27점을 각각 올렸고 고예림도 14점으로 분전했으나 뒷심에서 밀렸다.


1세트는 초반 흥국생명이 흐름을 잡았다. 이재영과 톰시아를 앞세워 10-4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은 그대로 주저앉지 않았다. 어나이와 고예림을 앞세워 15-16으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뒷심에서 앞섰다. 톰시아의 연속 득점에 이재영까지 공격에 성공해 20-17로 다시 달아났다. 흥국생명은 상대 추격을 뿌리치고 1세트를 먼저 가져갔다.

IBK기업은행은 2세트 반격에 나섰다. 1세트와 흐름이 반대였다. 흥국생명은 세트 후반 맹추격했다. 톰시아의 공격으로 21-21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이번에는 IBK기업은행이 웃었다. 흥국생명은 세트 후반 나온 범실이 발목을 잡았다.

세트 스코어 1-1로 팽팽한 가운데 3. 4세트는 두팀이 서로 나눠가졌다. 3세트는 초반 IBK기업은행이 앞서갔으나 흥국생명이 세트 중부한 16-11까지 리드하며 분위기를 가져갔다. 4세트도 초반은 접전으로 흘렀으나 이번에는 IBK기업은행이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V리그 여자부 통산 7번째로 득점 3천점을 달성한 김희진이 4세트에서 힘을 내 승부를 마지막 5세트까지 끌고 갔다.

5세트는 접전이었다. 서로 점수를 주고 받았다. 세트 후반 이재영이 제대로 해결사 노릇을 했다. 흥국생명은 7-9로 끌려가는 가운데 이재영이 4연속 공격에 성공하며 단숨에 흐름을 바꿨다.

이어 베테랑 센터 김세영이 상대 세터 이나연이 시도한 2단 공격을 블로킹으로 잡아냈고 흥국생명은 13-9를 만들며 승기를 굳혔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인천=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