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이천시 "미세먼지 실시간 모니터링…1분마다 수집"
2019.01.30 오후 4:37
대응 종합상황실 가동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경기도 이천시민들의 건강 관리를 위해 체계적인 미세먼지 시스템이 가동된다.

KT(대표 황창규)와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분석 기술 기반의 미세먼지 대응 종합상황실 구축을 완료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이천시는 자체적으로 구축한 종합상황실에서 1분 단위로 수집된 공기질 데이터를 통해 미세먼지를 모니터링하고 관내 지역별 공기질 현황을 체계적으로 분석·대응한다.

또한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고 관광객 방문이 많은 주요 지점(이천 도자기 축제장, 이천시 주요 시민공원)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해 실시간 미세먼지를 안내한다. 이를 위해 KT는 주요지점 40여곳에 설치된 IoT 기반 공기질 측정망을 통해 (초)미세먼지, 소음, 온도, 습도 등 공기질 상태를 실시간 수집·분석하고 이를 이천시에 제공한다.

KT와 이천시는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분석 기술 기반의 미세먼지 대응 종합상황실 구축을 완료했다. [출처=KT]



KT와 이천시는 향후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공기질 측정 및 저감 인프라의 단계적 확대 ▲유아·노인과 같이 미세먼지에 민감한 계층을 위한 실시간 대응체계 마련 ▲통합 환경 관리 시스템 구축 등으로 관련 서비스 영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안상근 KT 수도권강남고객본부장(전무)은 "국민 관심사가 된 미세먼지 관련 대책을 KT와 이천시가 앞장 서 수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향후 수도권 내 지자체와 지속 협력을 통해 미세먼지 대응 정책 수립과 관련 기술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 기자 doming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