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오늘 공공기관 지정 결정…공운위로 쏠린 눈
2019.01.30 오전 8:43
기재부 "향후 5년간 150여 명 감축해야"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금융감독원의 공공기관 지정 여부가 오늘 확정된다. 방만경영 논란을 불러온 금감원은 비효율적 조직운영 개선 등을 전제로 지난해 공공기관 1년 유예 판정을 받은 바 있다.

30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이날 오후 구윤철 2차관의 주재로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를 열어 2019년도 공공기관 대상 기관을 심의·의결한다. 금감원의 공공기관 지정 여부는 이날 회의에서 결정된다.

금융감독원의 공공기관 지정 여부가 오늘 확정된다. 방만경영 논란을 불러온 금감원은 비효율적 조직운영 개선 등을 전제로 지난해 공공기관 1년 유예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사진=아이뉴스DB]


금감원의 1년 전 공공기관 유예 조건은 ▲채용비리 근절 ▲공공기관에 준하는 경영 공시 ▲채용 비리 개선 조치 ▲상위 부처(금융위) 경영평가 ▲감사원이 지적한 방만한 조직 구조 개편 이행 등이다. 바꿔 말해 이날 공운위에서 개선이 미흡하다고 평가되면 금감원은 2019년 공공기관으로 지정될 수 있단 뜻이다.


금감원에서 평균 연봉 1억원이 넘는 직원은 전체의 43%에 달한다. 이는 감사원이 금감원에 팀장 이상 보직을 맡을 수 있는 3급 이상 상위 직급 비율을 전체 직원의 45%에서 금융 공공기관 평균인 30% 수준으로 낮추라고 권고한 배경이기도 하다. 금감원은 이에 상위 직급을 향후 10년에 걸쳐 35%까지 단계적으로 감축하는 대안을 내놓은 상태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금감원 전체 임직원(1천980명) 중 3급 이상 임직원 비중은 43%(851명)다. 전체 인원은 그대로 둔 채 비중만 35%로 낮추려면 3급 이상 직원을 150명가량 줄여야 하는 셈이다.

이와 관련해 윤석헌 금감원장은 지난 23일 "현재 그 방안을 실무진에서 마련하는 것으로 안다"며 "쉽지 않겠지만 필요한 조건이라면 최선을 다해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같은 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금감원이) 3급 이상 직원을 35% 수준으로 낮추기로 해 (지난해 공공기관) 지정을 유보한 것"이라며 "의지를 보여야 국민적 공감대·수용도가 높아지지 않겠나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운위는 이미 지난주 비공개 회의에서 금감원 공공기관 지정 여부와 관련한 의견 조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수연 기자 papyru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