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LGD 부회장 "한계 극복, 협력사와 '원팀'이기에 가능"
2019.01.29 오전 9:30
올해 첫 협력사 교류회…"상생협력의 가치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것"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한상범 LG디스플레이 CEO(부회장)이 협력사와 긴밀한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은 지난 28일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에서 열린 '2019년 동반성장 새해모임'에서 "그동안 수많은 위기를 극복하며 한계를 뛰어넘어올 수 있었던 것은 LG디스플레이와 협력사가 원팀(One-team)으로 행동했기에 가능했었다"고 말했다.

한상범 LGD 부회장이 지난 28일 '2019년 동반성장 새해모임'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LG디스플레이]


한 부회장은 그러면서 "변화에 적응하고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해 가기 위해 상생협력의 가치는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LG디스플레이는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80여개 핵심 부품·장비 협력사 CEO들과 올해 첫 교류회를 가졌다.


LG디스플레이는 '생존을 넘어 도약을 향해'라는 슬로건 아래, LG디스플레이와 협력사가 함께 성장해 나가기 위한 4가지 중점 추진 과제를 발표했다. 중점 추진 과제는 ▲최고의 원가경쟁력 확보 ▲신사업의 강건한 SCM(공급망 관리) 구축 ▲ 품질·납기 준수 ▲ 안전·정도경영 등이다. 이를 바탕으로 LG디스플레이는 협력사와 함께 2019년 시장선도를 위한 발걸음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탁월한 성과를 창출하며 시장 선도에 앞장선 7개의 부품 및 설비 협력사에 '베스트 파트너 어워드(Best Partner Award)'를 수여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의 2019년 국내외 경제전망에 대한 강연이 있었으며, 이태종 LG디스플레이 MI(Market Intelligence)담당은 참석자들과 2019년 디스플레이 시장을 전망했다.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