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박보검 "'국민남친' 애칭 좋아, 가장 좋아하는 애칭은 보검매직"(인터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박보검이 드라마 '남자친구'로 얻은 '국민 남자친구'라는 수식어에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박보검은 28일 서울 압구정동의 한 카페에서 tvN '남자친구' 종영 인터뷰를 갖고 "드라마가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음에 감사함을 느끼고 기쁘기도 하다. 드라마를 시청해주신 시청자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보검은 '구르미 그린 달빛' 이후 2년여 만의 안방 복귀작으로 '남자친구'를 택했다. 그는 "오랜만에 하는 작품이라 부담감이 없지는 않았다. 잘 해내고 싶었던 마음이 컸다. '진혁이라는 친구의 마음을 잘 그려냈나'라는 마음도 드는 것 같다. 아쉬움도 있는 것 같다. 그 순간만큼은 최선을 다해서 연기했다"고 미소 지었다.

'남자친구'는 정치인의 딸로, 단 한 순간도 자신의 삶을 살지 못했던 재벌가 며느리 차수현(송혜교 분)과 평범한 일상을 행복하고 소중하게 살아가는 순수 청년 김진혁(박보검 분)의 우연한 만남이 서로의 삶을 뒤흔드는 멜로 드라마다.

박보검은 "현대에서 로맨스물은 처음이었다. 감독님도, 작가님도 다 좋은 분들을 만났다. 좋은 인연을 만날 수 있게 해준 작품이기도 하다. 이 작품을 통해서 제가 느끼는 것이 많았다. 시간의 소중함이나 내가 잊고 살았던 것들. 예를 들면 '내 옆에 소중한 사람들이 있는데 그것들을 놓치고 지냈나' 그런 생각들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진혁이는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아낌 없이 표현을 한다. 지난해 시간이 정말 빠르게 지나갔다. 어느덧 스물일곱살이 되고 후루룩 시간이 지나갔던 것을 빨리 체험했다. 나의 소중한 사람들에게 사랑한다고. 축복한다고 표현할 시간이 그리 많지는 않았다. 더 표현하고 더 감사하고 더 좋아하는 시간들이 많아졌으면 한다"고 작품의 의미를 되새겼다.

박보검은 극중 자유롭고 밝은 영혼을 지닌 김진혁으로 분했다. 수현을 위해 평범하고 조용했던 삶을 포기하고 강하고 단단한 손길을 내미는 남자다. 특유의 아날로그 감성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을 뿐 아니라 착실하고 반듯한 매력과 직진 사랑남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설렘과 여운을 선사, '국민 남자친구'라는 애칭을 얻었다.

박보검은 '국민남친'이라는 애칭에 대해 묻자 "좋죠. 좋죠"라고 활짝 웃으며 "작품에 따라서 좋은 수식어를 만들어주는 분들 감사하다. 저도 그런 친구가 있으면 좋겠다. 진혁이 같은 남자인 친구, 사랑 앞에 두려움 없고 용기 있는 친구가 멋있게 느껴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박보검은 지금껏 얻은 수식어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것으로는 '보검매직'을 꼽았다. 그는 "'1박2일'에서 데프콘 형이 만들어준 '보검매직이라는 수식어가 좋다. 따뜻하기도 하고, 어떤 것에서도 작용을 하는 것 같다. 좋은 방향으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마법 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박보검은 지난 26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박보검 2019 아시아 투어 in 서울'을 개최했으며, 9개 도시에서 투어를 이어간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남자친구' 박보검♥송혜교, '놀이터키스+프로포즈' 美친케미로 완성한 해피엔딩


    '남자친구', 송혜교X박보검이 빚은 고품격 멜로…8.7%로 종영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