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3연승 신바람…아가메즈·나경복 31점 합작
2019.01.24 오후 8:39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배구 우리카드가 올스타 휴식기 이후 재개된 첫 경기에서 승점3과 함께 승수 하나를 추가했다.

우리카드는 24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도드람 V리그 5라운드 한국전력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2 25-22 25-23)으로 이겼다. 우리카드는 이로써 3연승으로 내달리며 15승 10패 승점 47이 됐다.

3위 제자리를 지켰으나 2위 대한항공(16승 8패 승점47)과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다. 반면 한국전력은 지난 18일 열린 OK저축은행전 승리(3-1 승)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2승 23패 승점 12로 여전히 최하위(7위)에 머물렀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우리카드는 주포 아가메즈(콜롬비아)가 제몫을 했다. 그는 팀내 가장 많은 17점을 올리며 해결사 노릇을 톡톡히 했다. 한성정과 나경복도 각각 11, 14점씩을 기록하며 뒤를 잘받쳤다. 한국전력은 최홍석이 20점을 올리며 분전했으나 서재덕이 9점에 그친 부분이 뼈아팠다. 화력대결에서 우리카드에 밀렸다.


1세트는 중반까지는 한국전력이 우리카드에 앞서갔다. 그러나 우리카드는 아가메즈를 앞세워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17-15로 치고 나갔다. 결국 세트 막판까지 리드를 지키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는 한국전력의 추격이 매서웠다. 우리카드는 2세트 중후반 18-11까지 리드하며 비교적 쉽게 세트를 풀어갔다. 하지만 한국전력은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신으뜸의 공격에 이어 서재덕이 서브 에이스에 성공했고 조근호가 시도한 속공까지 통하며 18-21까지 따라붙었다. 우리카드는 흔들리지 않았다. 한성정과 나경복의 공격이 연달아 터지며 상대를 따돌렸다.

3세트는 2세트와 비슷했다. 서로 점수를 주고 받으며 세트 중반까지 접전을 펼쳤다. 우리카드가 앞서가면 한국전력이 바로 쫓아왔다. 승부가 갈린 때는 세트 후반이다. 우리카드는 18-17로 앞선 가운데 한성정이 시도한 오픈 공격에 이어 아가메즈까지 시간차 공격에 성공해 21-17까지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우리카드는 김시훈과 아기메즈가 블로킹으로 공격을 막아내며 상대 추격 의지를 꺾었다. 한국전력은 18-24 상황에서 연속으로 5점을 내며 마지막 힘을 냈으나 신으뜸이 시도한 오픈 공격을 김시훈이 가로막으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장충체육관=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