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전대 불출마 김병준 "보수통합 걸림돌 황교안도 나오면 안돼"

김병준, 황교안 향해 "당내 통합 방해" "계파 갈등 재현" 비판 쏟아내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당권 도전설이 제기돼 온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전당대회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의 불출마를 촉구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황 전 총리와 관련해 "당내 통합 방해" "보수 정치 통합 걸림돌" "계파 갈등 재현" 등 강도 높은 표현을 써가며 '황교안 당 대표 불가론'을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황 전 총리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에 관련해 걱정이 많다"면서 "친박(친박근혜), 탄핵 프레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당 기여도가 낮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 중인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 [뉴시스]

그는 "친박, 탄핵 프레임은 당내 통합에 방해가 되는 것은 물론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보수 정치 통합에 걸림돌이 될 것이고, 그나마 약해졌던 계파 갈등도 당내에서 다시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런 프레임은 2020년 선거를 공세가 아닌 수세로 치르게 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정부·여당에 대한 실정을 공격하기 이전에 상대가 오히려 이쪽을 공격하는 프레임으로 작용할 것이다. 그렇게 되면 선거 결과를 장담 못 하고 정부·여당의 실정에도 수도권 선거에서 원하는 결과를 못 얻을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전 총리가) 당에 대한 기여가 없었다는 점도 대단히 마음에 걸린다. 너무 쉽게 얻은 것은 그 귀한 의미를 모를 수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오 전 시장의 문제점 역시 여러분들이 알 것이고, 홍 전 대표도 (당에) 어떤 부담이 되는지 다 알 것이다. (황 전 총리가)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고, 당선 가능성이 높아 (구체적으로) 한 분에 대해서만 말했다"면서 "당의 분란과 어려움, 혼란의 단초를 제공했거나, 거기에 책임이 있는 분들, 당에 대한 기여가 확실하지 않은 분들은 출마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황 전 총리뿐만 아니라 오 전 시장, 홍 전 대표의 불출마도 촉구했다.

자신의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이렇게 얘기했는데 출마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하며 불출마 의사를 피력했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당권 주자들이 이러한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에도 "출마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오세훈 "홍준표 TK 후보 단일화?, 본인 혼자만의 주장"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