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 불출마 김병준 "보수통합 걸림돌 황교안도 나오면 안돼"
2019.01.24 오후 3:13
김병준, 황교안 향해 "당내 통합 방해" "계파 갈등 재현" 비판 쏟아내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당권 도전설이 제기돼 온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전당대회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의 불출마를 촉구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황 전 총리와 관련해 "당내 통합 방해" "보수 정치 통합 걸림돌" "계파 갈등 재현" 등 강도 높은 표현을 써가며 '황교안 당 대표 불가론'을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황 전 총리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에 관련해 걱정이 많다"면서 "친박(친박근혜), 탄핵 프레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당 기여도가 낮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 중인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 [뉴시스]


그는 "친박, 탄핵 프레임은 당내 통합에 방해가 되는 것은 물론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보수 정치 통합에 걸림돌이 될 것이고, 그나마 약해졌던 계파 갈등도 당내에서 다시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런 프레임은 2020년 선거를 공세가 아닌 수세로 치르게 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정부·여당에 대한 실정을 공격하기 이전에 상대가 오히려 이쪽을 공격하는 프레임으로 작용할 것이다. 그렇게 되면 선거 결과를 장담 못 하고 정부·여당의 실정에도 수도권 선거에서 원하는 결과를 못 얻을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전 총리가) 당에 대한 기여가 없었다는 점도 대단히 마음에 걸린다. 너무 쉽게 얻은 것은 그 귀한 의미를 모를 수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오 전 시장의 문제점 역시 여러분들이 알 것이고, 홍 전 대표도 (당에) 어떤 부담이 되는지 다 알 것이다. (황 전 총리가)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고, 당선 가능성이 높아 (구체적으로) 한 분에 대해서만 말했다"면서 "당의 분란과 어려움, 혼란의 단초를 제공했거나, 거기에 책임이 있는 분들, 당에 대한 기여가 확실하지 않은 분들은 출마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황 전 총리뿐만 아니라 오 전 시장, 홍 전 대표의 불출마도 촉구했다.

자신의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이렇게 얘기했는데 출마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하며 불출마 의사를 피력했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당권 주자들이 이러한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에도 "출마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송오미 기자 ironman1@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