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기획평가원' 새출발…생활문제 ICT로 '해결'
2019.01.22 오후 6:17
ICT R&D 추진계획 및 혁신성장을 위한 인제 양성 계획 등 소개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원장 석제범)이 새출발을 알렸다. 국민생활에 밀접한 사회문제를 정보통신기술(ICT)로 해결하겠다는 포부를 나타났다.

IITP는 22일 간담회를 열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출범에 따른 신년인사와 기획평가원으로 변화된 이후 향후 계획 및 ICT R&D를 통한 혁신성장을 이루기 위한 IITP의 역할과 전략을 논의했다.

석제범 IITP 원장(중) [사진=IITP]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은 지난 1999년 정보통신연구진흥원(IITA)으로 출범 이후 2014년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부설기관으로 설치됐다. 지난해 12월 21일 개최된 NIPA 이사회를 통해 기관명을 변경하고 올해 1월 1일부터 한국연구재단의 부설기관으로 통합 운영 중이다.


이 자리에서는 4차 산업혁명 대응 ICT R&D 핵심역량 확보를 위한 계획과 ICT R&D를 통한 사회문제 해결 방안을 소개했다. 혁신성장에 견인하는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ICT 핵심기술 고급인재 양성 및 수요중심의 SW인재양성 확대 방안 및 2019년 혁신성장 인재양성 주요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석제범 정보통신기획평가원장은 "이번 기관명 변경과 기능 효율화를 계기로 IITP가 국민생활 속으로 더욱 더 가깝게 다가가도록 하겠고 인력양성·기획·평가·관리부분의 최고의 전문역량을 확보하여, 연구자와 국민에게 신뢰받는 기관, 국가적으로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기관으로 제 역할을 수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