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왕이 된 남자' 이세영, 여진구에 고백+입맞춤…지상파 포함 1위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왕이 된 남자' 배우 여진구와 이세영의 로맨스가 급물살을 탔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5회 시청률은 평균 8.1%, 최고 9.2%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드라마 중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닐슨코리아 기준)

이날 방송에서 광대 하선(여진구 분)이 임금 노릇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중전 소운(이세영 분)이 그를 향해 연심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뿐만 아니라 잠든 하선에게 입맞춤까지 하며 설렘 지수를 높였다. 하선과 도승지 이규(김상경 분)는 대동법 재 시행을 결심, 백성을 위한 선정(善政)을 시작했다.

[사진=tvN]

앞서 하선에게 크고 환한 웃음을 보여주며 닫혀 있던 마음을 활짝 연 소운은 하선을 향한 직진 사랑을 시작, 이전과는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고열로 앓아 누운 하선의 병문안을 구실로 대전에 쳐들어와 애꿎은 소운을 핍박하는 대비(장영남 분) 앞에서 소운은 "전하의 옥체를 해하는 것이라면 그 어떤 것도 그냥 넘기지 않을 것이고 신첩을 이용하여 어심을 어지럽히는 일 또한 좌시 하지 않을 것"이라며 당찬 모습을 보여 하선을 놀라게 했다.

소운은 하선의 탕약 수발을 직접 드는가 하면 잠들 때까지 곁을 지키겠다고 말해 하선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했다. 하선을 위해 책을 읽어주는 소운의 모습과 그런 그를 힐끗힐끗 훔쳐보는 하선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간질간질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소운이 동궁 시절의 이헌(여진구 분)과의 추억을 이야기하자 하선은 표정이 굳어졌고 소운이 자리를 떠나자 "아무래도 심장이 찔린 거야. 가슴이 이리 아프고 답답한 걸 보면"이라고 혼잣말을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시간이 갈수록 하선을 향한 소운의 마음은 커져만 갔다. 하선에게 손수 달인 탕약을 올리기 위해 그가 있는 서고로 간 소운은 책에 정신이 팔린 하선과 부딪히며 넘어질 뻔했다. 순간 하선은 소운의 가녀린 손목을 붙잡아 품에 감쌌다. 이어 두 사람은 놀람과 설렘이 공존하는 눈빛으로 한동안 서로를 응시했다. 특히 침소에 돌아와 서고에서의 일을 회상하며 얼굴이 붉어지는 소운의 수줍은 모습은 미소를 자아냈다.

다른 날 서고를 다시 찾은 소운은 깜빡 잠이 든 하선의 얼굴을 쓰다듬으며 따스한 눈빛을 보였다. 이어 소운은 잠든 하선의 손을 꼭 잡으며 "전하를 연모하게 되었습니다. 이제야 비로소 그리 되었습니다"라며 고백을 해 하선을 잠에서 깨게 만들었다. 어찌할 바를 몰랐던 하선은 다시 눈을 질끈 감았고 여전히 하선이 자고 있는 줄 알았던 소운은 그에게 살포시 입을 맞췄다.

하선은 이규와 백성 구휼을 위해 대동법을 추진, 선정의 기초를 다지기 시작했다. 이에 하선과 이규는 비범한 계산 능력을 가진 관노 주호걸(이규한 분)을 등용하려 하지만 좌의정 신치수(권해효 분)와 그의 아들 신이겸(최규진 분)의 계략으로 주호걸이 자객의 습격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이규는 운심(정혜영 분)을 통해 대동계원들과 연통하기 시작하는가 하면, 신치수에게 "좌의정의 자리에서 내려오라"며 선전포고를 했다.

한편 '왕이 된 남자'는 6회는 22일 밤 9시30분에 방영된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왕이 된 남자', '광해'와 무엇이 달랐나…#여진구 #로맨스


    '왕이 된 남자', 두 명의 여진구와 한 명의 이세영…특별한 로맨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