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계파 경계' 한국당-'서영교·손혜원 문제' 민주당…골머리
2019.01.17 오전 11:41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자리하고 있다.(사진 왼쪽),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오른쪽)



홍 원내대표는 재판 청탁 의혹에 휘말린 서영교 의원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손혜원 의원에 대해 "당 사무처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진상을 조사하고 있다"라며 "이번 주 내에 문제를 마무리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교안 전 총리의 입당으로 '친황' 계파 갈등 우려가 커진 자유한국당은 전날 열린 연찬회에서 "계파의 과거를 넘어 당의 통합과 변화에 매진한다"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