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카톡 왜 안되나 했더니…운영정책 신설
2019.01.15 오후 3:08
전송·검색 등 이용제한 상세화, 정책서 확인 가능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카카오가 카카오톡 이용제한 종류를 구체화한 '카카오톡 운영정책'을 신설했다.

카카오는 카카오 운영정책에 기반해 사행성, 음란 콘텐츠, 카카오·언론사 임직원 사칭 등의 경우 이용제한을 해왔다. 이번에 만들어진 카톡 운영정책은 이용자들이 쉽게 인지하게 하기 위해 이용제한 유형을 세분화해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15일 카카오에 따르면 이날부터 카카오톡 이용자에게 '카카오톡 운영정책'이 적용된다.

카카오톡은 운영정책은 '카카오 운영정책'에 기반하지만 이용제한 종류가 구체화됐다.



카카오 운영정책에선 서비스의 이용제한의 종류를 ▲게시글 제한 ▲서비스 제한 ▲계정 제한으로 명시해놨다.

이용자들은 불법성, 음란 콘텐츠, 스팸, 임직원·언론사 사칭 등 이용제한 사유에 걸렸을 때 카카오톡이 제대로 안되지만 어디에 제한이 걸려 있는지 모르겠다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따라 카카오는 카카오톡 운영정책에 검색 제한, 메시지 전송 제한, 채팅방 이용 제한, 카카오톡 서비스 이용제한 등을 설명해 놨다.

카카오 운영정책을 위반하거나 신고 건수가 누적될 경우 카카오톡 서비스가 어떻게 제한될 수 있는 지를 알려놓은 셈이다. 이를테면 메시지 전송에 제한이 걸리면 특정 또는 전체 채팅방에서 발신이 제한될 수 있다고 알려놓은 식이다.

카카오는 이용자들이 이용제한 방식을 알기 쉽게 하기 위해 카톡 운영정책을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용자들이 인지하기 쉽도록 이용제한 방식을 구체화했다"며 "이용제한에 대한 이의 제기는 카카오 고객센터를 통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