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황교안 입당, 크게 환영…당권 도전은 안돼"
2019.01.15 오전 10:34
"단일지도체제 유지, 아주 잘못된 결정"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자유한국장 입당과 관련,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황 전 총리가 우리당에 입당하는 것은 아주 잘된 결정이라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다만, 김 의원은 황 전 국무총리의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가 차기 대선 주자들의 전초전으로 앞당겨져 치열한 경쟁으로 전개될 경우, 그 결과는 분열의 씨앗을 또 잉태하게 된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토론, 미래' 토론회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과거 민주당(새정치민주연합)에서 문재인 대선주자가 당권을 먼저 잡자, 안철수 후보가 (탈당해) 갈라섰다. 그런 방향으로 가지 않도록 해야 될 텐데, 걱정이 많이 된다"고 우려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사진=뉴시스]


그는 차기 지도체제가 현행 '단일지도체제'로 유지된 것과 관련해선 "아주 잘못된 결정"이라면서 "다음 대선 전초전이 약 2년 반 앞당겨진 결과가 됐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차기 대선 주자들은 당권에 도전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그걸 유도하기 위한 방법이 집단지도체제였는데, 단일지도체제로 확정돼서, 바라지 않는 방향으로 전개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주변에서 전당대회 출마를 종용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그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혀 향후 입장 변화 가능성을 완전히 닫지는 않았다.

한편, 황 전 총리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여권과 야권 일부의 주장에 대해선 "모든 게 박 전 대통령의 책임이다. 황 전 총리에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송오미 기자 ironman1@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