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큐브' 임상시험 결과…각종 알레르기 질환 호전에 효과 있어
2019.01.13 오전 11:04
삼성전자 대표 공기청정기 브랜드…하이브리드 집진 필터 적용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삼성전자는 자사의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가 아토피 피부염·알레르기 비염·천식 등 소아·청소년 알레르기 질환 호전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최근 국내 저명한 꽃가루 알레르기 분야 전문가인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오재원 주임교수 연구팀과 함께 '공기청정기가 알레르기 증상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미세먼지·초미세먼지 등 대기 오염이 심각해지고, 기후 변화로 꽃가루 농도가 증가하면서 호흡기·알레르기 질환이 급증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관련 증상도 더욱 심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연구는 공기청정기의 사용이 실제 이러한 질환의 증상 완화에 효과가 있고, 소비자들의 건강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삼성 큐브'로 임상시험을 진행한 오재원 한양대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주임교수. [출처=삼성전자]
삼성전자와 한양대 연구팀은 8주 동안 아토피 피부염·알레르기 비염·천식을 앓고 있는 15세 미만 소아·청소년 환자 39명의 주요 활동 공간에 사용 면적 90㎡의 '삼성 큐브'를 배치한 후, 제품을 사용할 때와 사용하지 않을 때의 증상을 비교했다. 2주 간격으로 공기청정기 사용, 미사용을 반복하며 증상일지 작성 후 비교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삼성 큐브'를 사용해 실내 공기를 정화했을 경우 세가지 질환의 환자 모두 증상이 호전됐다.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의 경우, '삼성 큐브' 작동 시 아토피 피부염으로 인한 가려움이나 수면 장애 등, 발현되는 증상을 평가하기 위한 중증도 지표인 'SCORAD'의 평균 수치가 23.8에서 19.8로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아토피 피부염으로 인한 가려움이나 수면 장애 정도가 통계적으로 완화된 것이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 역시 콧물, 코막힘, 코가려움, 재채기 증세를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TNSS' 지수가 평균 4.1에서 2.9로 28.9% 감소했다. 기침·호흡곤란 등 기관지천식 증상을 나타내는 지수 'ASC'는 평균 2.1에서 1.0으로 50.8% 호전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연구 결과로 '삼성 큐브'의 강력한 청정 성능이 실내 공기질을 효과적으로 관리함으로써 호흡기와 알레르기 질환 개선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삼성 큐브'는 여과식 필터 내부의 극성(+,-)을 극대화해 0.3㎛(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먼지를 99.999%까지 제거하는 '하이브리드 집진 필터'를 적용했다. 호흡기나 알레르기 질환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키는 원인인 꽃가루와 초미세먼지 제거에 좋다.

윤인철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공기청정연구센터 상무는 "한양대 연구팀과 진행한 이번 임상시험 결과는 '삼성 큐브'만의 독보적인 초순도 청정 시스템의 차별성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