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후속 인사에서 비서관 6명 임명
2019.01.09 오후 5:32
복기왕 정무, 여현호 국정홍보, 유송화 춘추관장, 양현미 문화 등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9일 노영민 비서실장 등에 이은 후속 인사로 비서관 6명을 임명했다.

이날 후속 인사에서 제2부속비서관에는 신지연 전 청와대 해외언론비서관. 정무비서관에는 복기왕 전 아산시장, 국정홍보비서관에는 여현호 전 한겨레 논설위원, 춘추관장에는 유송화 전 제2부속비서관, 해외언론비서관에는 김애경 전 삼일회계법인 변호사, 문화비서관에는 양현미 전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장이 각각 임명됐다.

신지연 신임 제2부속비서관은 1967년 부산 출신으로 경남여고와 미국 미시간대학 국제정치학과, 뉴욕 로스쿨을 각각 졸업했다. (주)삼성중공업 법무실 수석 변호사를 거쳐 김&장 법률사무소 외국 변호사로 일한 후 대통령비서실 해외언론비서관으로 근무했다.



복기왕 신임 정무비서관은 1968년 충남 아산 출신으로 아산고와 명지대 무역학과를 졸업한 후 고려대 정책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을 거쳐 제17대 국회의원(충남 아산), 충남 아산시장을 역임했다.

여현호 신임 국정홍보비서관은 1962년 부산 출신으로 부산 해동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한겨레신문 정치부장을 거쳐 국내부분 편집장, 선임기자겸 논설위원 등을 역임했다.


유송화 신임 춘추관장은 1968년 전남 출신으로 광주 송원여고와 이화여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서울시립대에서 도시행정학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동국대 북한학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을 거쳐 대통령비서실 제2부속비서관으로 일했다.



김애경 신임 해외언론비서관은 1965년 전남 출신으로 동덕여고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정치학 석사학위, 미국 미네소타대학에서 법학박사학위, 뉴욕대에서 법학석사학위를 각각 받았다. 법무법인 율촌 외국변호사로 일한 후 BC카드 컴플라이언스 실장을 거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상임감사로 일했다.

양현미 신임 문화비서관은 1964년 서울 출신으로 신일여고와 서울대 미학과를 졸업하고 홍익대에서 미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과 서울특별시 문화본부 문화기회관을 거쳐 상명대학교 천안캠퍼스 예술대학 문화예술경영전공 부교수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원장으로 일해왔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