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박정호·하현회, 5G 먹거리 직접 찾는다
2019.01.07 오전 6:00
현장 찾아 비즈니스 모델 및 협력 발굴 모색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9' 현장을 찾는다.

이번 CES는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트렌드가 부상하면서 모든 것을 잇는 5세대통신(5G)도 주목받을 전망이다. 두 수장 역시 한국의 5G를 알리는 한편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집중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하현회 LG유플러스 회장은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 참석한다.





SK텔레콤은 국내 이통사 중 유일하게 CES에 참가한다. SK 공동부스에서 단일광자 라이다, HD맵 업데이트 등 자율주행기술을 선보인다. SM엔터테인먼트 공동부스에서는 홀로박스와 옥수수 소셜 VR 등 5G 실감 미디어의 근미래상을 공개한다.

박정호 사장은 각 사업부서와 센터, 추진단 등 주요 조직 임원진들과 함께 미국을 찾는다. 박 사장의 CES 출장은 이번이 세번째다.


CES 현장을 찾아 5G 시대 주력 사업인 미디어, 모빌리티 분야 주요 파트너사들은 물론 글로벌 기업들과 만나 협력 등을 추진한다. SK텔레콤의 미디어, 자율주행 기술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파트너사와 구체적인 제휴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삼성전자, LG전자, 인텔 등 5G와 밀접하게 연관된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역시 최주식 기업부문장(부사장), 전병욱 CSO(전무), 이상민 FC부문장(전무), 현준용 AIoT부문장(전무) 등 임직원 40여명으로 구성된 비즈니스모델 발굴단과 함께 CES 현장을 차즌다. 하 부회장은 과거 LG전자와 함께 CES에 참가한 바 있다.

이번에 CES를 찾아 글로벌 ICT 업체들과 글로벌 협력 방안을 적극 모색할 계획이다.  AI플랫폼 기반 서비스 확대 및 고도화, 빅데이터가 접목된 스마트 서비스 등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LG전자, 삼성전자, 네이버, 구글, 퀄컴, 파나소닉 등을 방문, 5G 디바이스 출시 등 로드맵도 공유한다.

자율주행차 발전 방향에도 대해서도 세심하게 점검한다. 하 부회장은 현대·기아차, 현대모비스, 혼다 등 자율주행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을 방문, 자율주행과 연계한 이통사 사업모델을 점검과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자율주행차 탑승객 편의성 향상 혁신 신기술 및 커넥티드카 미래 등도 관심 있게 볼 계획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