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한예리·윤시윤, '녹두꽃' 출연 확정…시너지 기대
2019.01.04 오전 10:09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조정석, 한예리, 윤시윤이 '녹두꽃'으로 만난다.

4일 SBS 새 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작진에 따르면 조정석, 한예리, 윤시윤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우금티'라는 가제로 먼저 알려진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운동의 역사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 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다. '정도전' '어셈블리' 등의 정현민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의 신경수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조정석은 이복형제 중 형인 백이강으로 분한다. 백이강은 전라도 고부 관아의 악명높은 이방이자 만석꾼인 백가의 장남. 단 백가가 본처의 여종을 범해 낳은 얼자로, 이강이라는 멀쩡한 이름대신 '거시기'로 불린다. 근성이 느껴지는 날카로운 눈매, 차가운 미소, 이죽거리는 말투 등 독이 잔뜩 오른 늦가을 독사 같은 이미지의 사내다.





이복 형제와 함께 극중 또 다른 파란만장한 운명을 사는 철의 여인 송자인 역은 배우 한예리가 맡았다. 송자인은 전라도 보부상들의 대부, 도접장 송봉길의 무남독녀 외동딸이자 전주여각 주인. 이재에 밝고 매사 치밀한 그는 담대하고 냉철한 카리스마로 거래 상대를 압도하는 여장부. 어떤 힘에도 굴하지 않는, 조선 최고의 대상을 꿈꾸는 꼿꼿하고 단단한 여인이다.


윤시윤은 이복형제 중 동생인 백이현 역을 맡았다. 백이현은 백가네 막내이자, 형 백이강과 달리 본처 소생의 적자다. 일본 유학까지 다녀와 과거를 앞두고 있는 엘리트. 수려한 용모, 고매한 인품, 우아한 언행 등 무엇 하나 모자람이 없는 인물로 이복 형 백이강에게도 깍듯하게 대한다.

'녹두꽃'은 조정석, 한예리, 윤시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은다. 스크린, 무대, 안방극장을 종횡무진한 조정석, 독특한 개성과 색깔 있는 연기를 선보인 한예리,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윤시윤. 이들이 어떤 시너지를 일으킬지 주목된다.

한편 '녹두꽃'은 올해 상반기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조이뉴스24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