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나경원 "김정은 신년사, 핵 보유한 채 평화 주장한 것"

"한미관계 이간질하려는 시도도 보여"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와 관련해 "결국 핵을 보유한 채 평화를 주장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정책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북한은 전향적 조치를 보이지 않고, 한국의 변화만 강요했다"면서 "핵보유국 지위에서 미국의 선제적 상응조치를 요구하며 새로운 길로 갈 수 있다는 협박까지 하며 핵보유국 지위를 강화하려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외세배격과 민족공조를 강조하면서 한미 연합훈련 중단, 개성공단 재가동, 금강산 관광 재개를 매개로 한미관계를 이간질하려는 시도도 보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남북관계의 진전을 바라는 진정한 마음이 읽혔다'는 청와대의 김정은 신년사 평가를 언급하며 "청와대가 새해 김정은 위원장 (서울) 답방에만 매달리는 모습이 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면서 "지금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또 다른 결정이나 판단을 할 수 있는 매우 위기스러운 상황이다. 청와대가 똑똑하게 판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김무성 "文대통령, 북핵 사기극에 속아…트럼프 절대 믿어선 안돼"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