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유튜브 천하···동영상 앱 점유율 86%
2019.01.02 오전 9:22
와이즈앱 "유튜브, 전년 동기 비교해 3%포인트 증가"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유튜브의 국내 동영상 플레이어·편집기 앱 사용시간 점유율이 8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앱분석 업체 와이즈앱은 지난 11월 기준 한국 모바일 동영상 플레이어·편집기 앱의 사용시간과 점유율을 2일 발표했다.

1위는 유튜브로 3천122만 명이 총 317억 분을 이용했으며,구글 플레이의 '동영상 플레이어·편집기'로 등록된 모든 앱들의 총 사용시간인 369억 분 중 86%를 점유했다.



지난해 11월 유튜브는 월 사용시간 233억 분으로 동영상 카테고리 사용시간의 282억 분의 83%를 점유했지만, 2018년 11월에는 월 사용시간 317억 분으로 동영상 카테고리의 사용시간의 86%를 점유했다. 1년 동안 3%포인트의 점유율이 증가했다.


2위는 '아프리카TV'로 215만 명이 총 11억 분을 사용해 동영상 카테고리의 3%를 점유했다. 2017년 11월 14억분으로 5%를 점유했지만, 지난해 11월에는 11억분으로 3%를 점유해 1년 동안 2%포인트가 감소했다.

3위는 'MX 플레이어'로 총 6억9천만분을 이용해 2%를 점유했다. 이어 옥수수, 틱톡, 비디오포털, 네이버TV 순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앱분석 업체 와이즈앱이 전국 2만7천명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표본조사로 실시됐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