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新금융정책]➀중금리대출 7.9조까지 확대…긴급자원 지원 신설
2018.12.27 오전 6:00
"서민대상 포용적 금융 늘린다…자영업자 지원도 강화"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내년 1분기부터 금융회사 중금리대출 공급이 7조9천억원으로 올해와 비교해 4조5천억원 늘어난다. 정책성 긴급생계 상품을 신설해 저신용자에게도 긴급자원을 지원한다.

27일 금융위원회는 내년도 금융제도 방안으로 서민과 자영업자 등에 대한 포용적 금융 확대를 제시하고 이같이 밝혔다.

서민금융은 정책성 상품의 문턱을 낮춰 보완한다. 내년 1분기 중 금융사의 중금리대출 공급을 7조9천억원으로 늘리는 한편 지원기준인 소득과 재직 요건을 완화한다.





상품별로는 사잇돌대출의 보증한도를 5조1천500억원으로 상향조정하는 한편 카드론을 통해서도 민간 중금리대출 요건에 맞는 상품을 출시한다. 인터넷은행도 은행권 중금리대출 시장의 선도적인 역할을 하도록 중금리대출 개편을 계도한다.

지원기준은 연소득 1천500만원 이상, 재직기간 3개월 이상으로 완화한다.


긴급생계, 대환상품은 신설한다. 제도권 대출이 거절돼 대부업 이용이 어려운 저신용 차주에 긴급자금을 수혈하는 방안으로 내년 2분기 시행이 목표다. 금융당국이 밝힌 연금리는 10% 중후반대다.

채무조정을 유동적으로 바꿔 건전성도 보호하기로 했다. 1분기부터 신용회복위원회의 개인워크아웃 채무감면율을 현행 30~60%에서 20~70%로 넓힌다.

신용상담은 누구나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당장 내달부터 채무연체자가 아니더라도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신용상담을 지원한다.

자영업자 지원 방안으로 카드수수료 우대구간 확대와 자금지원 강화를 들었다. 자영업자 카드수수료 우대 구간을 연매출 5억원에서 30억원으로 대폭 늘리고, 1조8천억원 규모로 연금리 2% 이하의 초저금리 대출을 내주는 등이다.

사회적 경제기업에 대한 공공부문 금융지원 규모는 내년 2천430억원 수준으로 올해보다 1천430억원 확충한다. 신협과 새마을금고에서도 사회적 경제기업 대상 대출상품을 출시하는 등 모두 860억원 대출을 창출할 계획이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