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펫 HD포토]홍진영, 사랑의 배터리 '졸리-페리-달콩이'
2018.12.12 오전 6:50
[조이뉴스24 이영훈 기자] 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가수 홍진영과 그녀의 반려견 졸리(10살)와 페리(9살), 달콩이(7살)를 서울 삼성동 한 애견용품샵에서 만났다.

'나를 사랑으로 채워줘요 사랑의 배터리가 다 됐나봐요 당신 없인 못살아 정말 나는 못살아 당신은 나의 배터리'

홍진영과 세 강아지의 생활은 사랑의 배터리 가사처럼 뜨거웠다. 졸리, 페리, 몽실이는 홍진영의 인터뷰 촬영하는 틈을 참지 못하고 안아달라며 옆에 붙어있었다.


찰거머리처럼 옆에 붙어있는 세 반려견들을 보며 가수 홍진영은 트레이드 마크인 '애교'가 터져나온다. "오구오구, 예쁘다"라며 반려견들을 사랑스럽게 쳐다보고, 얼굴을 비비적거린다.

홍진영은 "내 애교를 가장 많이 보는 아이들이 아닐까 싶다. 옆구리가 많이 시린 겨울이지만, 외롭지 않다. 우리 아이들이 있다"고 웃었다.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