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기대감에…통합 플랫폼 인증 획득 기업 '쑥'
2018.12.10 오전 6:00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인증 13개 확대, 국내·외 사업 활성화 기대
[아이뉴스24 성지은 기자] 스마스티시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정부 인증을 받은 통합 플랫폼이 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추진하고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주관하는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인증을 획득하면, 정부 혹은 지방자치단체가 발주하는 스마트시티 사업에 자체 개발한 플랫폼으로 참여할 수 있다.

국내 기업은 해당 인증을 획득하고 국내 공급 사례를 확보해 해외로 스마트시티 모델을 수출하는 방안까지 모색하고 있다.

10일 TTA에 따르면, LG CNS, KT, 한글과컴퓨터그룹(한컴엔플럭스) 등 국내 기업 13곳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인증을 획득했다. 해당 인증을 획득한 플랫폼은 상반기 7개에서 올 하반기 13개로 늘었다.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은 교통·방범·에너지 등 각종 도시 기반 시설의 데이터를 수집·가공하고 연계 활용하기 위한 통합 소프트웨어(SW)로, 스마트시티의 기반 시스템이 된다.

그간 정부 연구개발(R&D)로 만들어진 통합 플랫폼만 지자체 스마트시티 사업에 사용할 수 있었으나, 정부 인증이 마련되면서 해당 인증을 받은 민간 기업의 통합 플랫폼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에 인증을 획득하려는 국내 IT 기업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SW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은 다양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연계·활용·판매할 수 있는 기반이 될 수 있어 기업들이 차세대 먹거리로 눈여겨보고 있다"며 "스마트시티 사업에서 핵심은 생태계 조성인데,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기업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시티 사업, 정부 주도 사업 활성화 '기대'…해외 수출 확대 모색

여러 정부 주도 사업이 예고되면서 스마트시티에 대한 기대감은 한층 높아지는 추세다.

올해 서울시, 제주도, 용인시 등 12개 지자체는 국토부가 주관하는 '2018년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해당 지자체는 사업비 12억원 중 6억원을 지원받아 도시의 주요 정보가 유기적으로 연계돼 도시 관리 효율성을 높이는 스마트시티를 구축·운영한단 방침이다. 또 통합 플랫폼을 정부 5대 안전망 서비스(112 긴급영상, 112 긴급출동, 119 긴급출동, 긴급재난사항 파악, 사회적 약자 지원)와 연계해 도시 안전 또한 개선한단 목표다.

이 경우 가령 화재 등 긴급상황 발생 시 소방관에게 화재 현장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달하고 교통정보 등을 제공해 골든 타임을 확보하는 일 등이 가능하다.

국토부는 오는 2022년까지 전국 80개 지자체에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보급한단 계획을 밝혔다. 이에 지자체를 중심으로 한 국내 사업의 활성화가 기대된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국내 스마트시티 관련 시장이 올해 95조원 규모를 형성하고 연평균 16.6% 성장률을 기록, 2021년 151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아울러 국내 수주 사례를 기반 한 해외 진출 또한 전망된다. 지난해 12월 서울시, 한글과컴퓨터그룹, 한국스마트카드 등은 서울형 스마트시티 모델을 수출하기 위해 '서울 아피아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8' 등에서 스마트시티 모델을 전시하며 적극 홍보했다.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반에 따르면, 전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 규모는 오는 2020년 1조5천억달러(1천680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최근 열린 신사업 전략 발표회에서 스마트시티를 차세대 주력 사업으로 삼은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은 "2020년까지 스마트시티 등 신사업에서 그룹 전체 매출의 절반을 달성하겠다"면서 "스마트시티 매출의 30%는 국내에서, 70%는 해외에서 거둬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해외 사업에 기대감을 보였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