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당대회 불출마 선언한 김무성 "이번 한번은 쉬는 게 좋겠다"
2018.12.07 오후 5:43
"전대는 분열된 당 화합하고 통합하는 계기돼야"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6선·부산 중구영도구)은 7일 내년 초에 예정된 전당대회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이번 한번은 쉬는 게 좋겠다"면서 "나는 여러 모임에서 '전대 출마 생각이 없다'는 말을 여러 번 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전당대회는 분열된 우리 당이 화합하고 통합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면서 "저처럼 (박근혜 전) 대통령을 잘못 모셨던 핵심들, 그리고 탈당했다가 복당한 사람들 중에서 주동적 입장에 있었던 사람들, 선거 참패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스스로 출마를 안 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