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 4년 후 국내 최대 규모 복합리조트 들어선다
2018.12.06 오후 2:58
인천공항공사 "라스베이거스와 견주는 글로벌 관광거점으로 키울 것"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오는 2022년 6월 인천공항 국제업무지구(IBC)에 국내 최대 규모의 복합리조트가 들어선다. 인천공항공사는 이 리조트를 통해 인천공항을 세계적 수준의 공항복합도시로 개발, 세계 관광 시장의 트렌드인 마이스(MICE) 산업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6일 인천공항공사는 내년 상반기 중 인스파이어 복합엔터테인먼트 리조트가 인천공항 국제업무지구-Ⅲ 지역에 착공한다고 밝혔다. 인스파이어 리조트는 2021년 말까지 공사를 완료하고 2022년 6월경 개장할 예정이다.

인스파이어 리조트는 5성급의 최고급 호텔과 테마파크, 1만5천 석 규모의 아레나(다목적 공연장), 컨벤션 시설 및 외국인 전용카지노 등을 갖춘 국내 최대 규모 리조트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날 오전 그랜드 하얏트 인천 호텔에서 인스파이어인티그레이티드리조트, 파라마운트 픽쳐스와 '인천공항 복합리조트 개발을 위한 협력약정서'를 체결하고,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행사에는 인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을 포함해 인스파이어 케빈 브라운 이사회 의장, 파라마운트 픽쳐스 케빈 서 수석 부사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인스파이어는 미국 동부 최대규모의 카지노리조트 운영기업인 MGE(Mohegan Gaming & Entertainment) 사가 100% 출자한 특수목적법인이다.


파라마운트 픽쳐스는 '미션임파서블' 시리즈와 '스타트렉' 시리즈 등 세계적인 흥행작을 보유한 미국의 영화사다. 이곳은 글로벌 흥행작을 바탕으로 다양한 테마파크 콘텐츠를 개발해 인스파이어 리조트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약정서 체결을 통해 각 사는 인천공항에 세계적 수준의 복합리조트를 조속히 개장할 수 있도록 상호 노력할 계획이다. 인천공항공사는 기반시설 설치 및 인허가 등 제반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지원하고, 인스파이어와 파라마운트 픽쳐스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세계적 수준의 테마파크와 복합리조트를 조속히 선보일 예정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2016년 8월 인스파이어와 협약을 체결하고 인천공항 IBC-Ⅲ 지역 437만㎡ 부지에 한국형 복합리조트인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개발을 추진해오고 있다.

시설 규모는 1천256실의 숙박시설과 1만5천 석 규모의 아레나 시설, 실내테마파크, 컨벤션, 외국인 전용카지노 등 국내 최대 규모로, 2022년 6월 1단계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야외테마파크를 포함한 2단계 시설은 복합리조트가 마무리 되는 대로 신속히 착공할 예정이다.

앞서 인스파이어는 지난 2016년 2월 문화체육관광부에 의해 신규 복합리조트 사업자로 선정됐다. 또 올해 11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사업계획 변경 승인을 받아 복합리조트 개발을 본격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더불어 이번 약정서 체결을 통해 3사가 공고한 협력관계를 구축함에 따라 향후 복합리조트 개발 사업에 한층 가속도가 붙게 될 전망이다.

인천공항공사는 동북아 허브인 인천공항에 인스파이어 리조트를 중심으로 한 신규 관광클러스터를 구축함으로써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국내 관광산업의 양적·질적 성장도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와 파라마운트 테마파크가 본격 운영에 들어가면 향후 1만 개 이상의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또 인천공항을 중심으로 한 복합리조트 클러스터가 조성돼 연간 300만 명 이상의 신규 외국인 관광객과 60만 명 이상의 환승객이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바탕으로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복합도시를 싱가포르, 마카오, 라스베이거스 등 세계적 관광도시와 어깨를 견주는 글로벌 관광도시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2022년 인천공항에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가 문을 열게 되면 국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인천공항을 세계적인 공항복합도시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공항의 허브화 경쟁력을 강화함은 물론 국내 관광산업의 성장을 견인하는 신성장동력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