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에 AI 성능은 3배 ↑…퀄컴, 스냅드래곤 855 선봬
2018.12.06 오전 8:07
XR·게임·카메라 등 성능도 크게 향상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퀄컴이 세계 최초로 멀티기가급 5G(5세대) 이동통신, 인공지능(AI) 및 확장현실(XR) 기능을 종합적으로 상용화한 모바일 칩셋인 '퀄컴 스냅드래곤 855'를 선보였다.

'스냅드래곤 855'는 2019년 상반기 출시되는 주요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탑재될 예정으로, 5G 스마트폰의 빠른 확산에 물꼬를 틀 것으로 기대된다.

퀄컴은 5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마우이섬에 있는 그랜드 와일레아 호텔에서 열린 '퀄컴 스냅드래곤 테크 서밋 2018' 둘째날 행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지난 4일 첫째날 행사에서 퀄컴은 '스냅드래곤 855'가 전작인 '스냅드래곤 845' 대비 최대 3배까지 성능이 뛰어나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은 '스냅드래곤 855'의 구체적인 성능이 공개됐다.

'스냅드래곤 855'의 가장 큰 특징은 5G를 지원한다는 점이다. '스냅드래곤 X50' 5G 모뎀과 결합해 5G를 구현한다. X50 모뎀을 통해 멀티기가 전송 속도와 함께 즉각적 반응속도를 낼 수 있으며, sub-6 GHz(6GHz 이하 대역 주파수) 및 밀리미터파(mmWave) 대역 모두에서 5G를 지원한다. 퀄컴에 따르면 밀리미터파 대역에서 사용자들은 현재 제공되는 솔루션 대비 최대 평균 20배까지 더 빠른 성능을 낼 수 있다.



여기에 퀄컴 와이파이 6 레디(802.11ax)를 지원하며, 8x8 사운딩과 TWT(Target Wakeup Time), 신규 WPA3 등을 통해 보안성을 높이고 성능 및 전력 효율도 향상시켰다. 여기에 세계 최초 802.11ay 기반 플랫폼인 '퀄컴 60GHz 와이파이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밀리미터파 대역 와이파이를 지원하고, 와이파이 속도를 최대 10Gbps까지 높이는 동시에 저지연을 구현한다. 다만 아직 기술적 문제로 스냅드래곤 X50 모뎀에 대한 원칩(하나의 칩셋에 모뎀, 프로세서 등을 함께 탑재하는 형태) 구현을 하지는 않았다.


스냅드래곤 855는 이와 동시에 스냅드래곤 X24 LTE 모뎀 탑재로 멀티기가비트 4G 연결 효율성도 크게 높였다. 해당 모뎀은 '스냅드래곤 855'에 원칩 형태로 내장됐다.

'스냅드래곤 855'는 기존 '스냅드래곤 845'와 달리 7나노미터(nm) 공정으로 설계됐다. 미세공정을 통해 배터리 효율과 카메라·음성·게이밍·음향·XR 구현 등에서 탁월한 성능을 낼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ARM Cortex 기술에 기반을 둔 크라이오 485 CPU를 탑재해 전 세대 대비 45% 성능이 향상됐다. 퀄컴 아드레노 640 GPU는 전 세대 대비 20% 더 빠른 그래픽 속도를 구현한다.

4세대 멀티코어 기반의 퀄컴 AI 엔진을 탑재해 전 세대 대비 AI 성능을 3배 가량 높였다. 1초에 7조의 연산(7 Top)을 지원한다. 퀄컴 헥사곤 690 프로세서는 새롭게 설계된 헥사곤 텐서 가속기, 헥사곤 벡터 익스텐션스(eXtensions), 4개의 스칼라 스레드를 지원해 정교하고 프로그램 가능한 AI 가속기를 지원한다. 이를 토대로 경쟁사보다 2배 더 높은 AI 성능을 구현한다고 퀄컴은 강조했다.

아드레노 640 GPU는 이전 대비 50% 증가된 ALU(산술논리연산장치)를 탑재했다. AI 성능을 가속화하기 위한 새로운 명령어가 크라이요 CPU에 새로이 적용된다. 최적화된 네트워크 정밀도와 뉴럴 네트워크 클래스를 활용해 온디바이스(On-device) AI를 구현 가능하다.

카메라 기능 향상을 위해 퀄컴 스펙트라 380 ISP도 탑재됐다. ISP는 이미지를 전문적으로 처리하는 프로세서로 사진이나 영상 등의 콘텐츠 품질을 높여준다. 해당 ISP는 컴퓨터 비전(CV) 하드웨어가 통합된 세계 최초의 CV-ISP로 최첨단 컴퓨테이셔널 포토그래피(Computational Photography) 및 영상 캡쳐 기능을 제공하면서도 전력 소모는 최대 4배까지 줄였다.

초당 60프레임의 4K HDR 영상을 녹화하면서 실시간으로 사물 분류, 세분화가 가능하다. HDR10+ 영상 녹화도 지원한다. 10억 가지 이상의 색상 표현을 넘어 극적인 대비 효과, 후광 효과도 더한다. 사진을 절반 용량으로 저장·공유할 수 있는 HEIF 파일 인코딩을 위한 하드웨어 가속 장치도 장착했다.

첫날 행사에서 퀄컴은 '스냅드래곤 855'가 비약적으로 향상된 게이밍 경험을 제공한다고 공언한 바 있다. 구체적으로 '스냅드래곤 엘리트 게이밍 경험'을 지원하는 최초의 플랫폼으로, 10억개 이상의 트루 HDR 색상의 다양한 영상 색 보정뿐만 아니라 톤 매핑 처리, 물리 기반 렌더링(PBR) 및 불칸(Vulkan) 그래픽 라이브러리를 지원한다. 여기에 프레임 드롭을 90% 이상 줄일 수 있으며 멀티플레이어 게임도 끊김없이 즐길 수 있다. 향상된 그래픽 성능을 토대로 강력한 영화·XR 경험도 제공한다.

여기에 세계 최초로 상용화되는 화면 내장 초음파 지문 인식 솔루션인 '퀄컴 3D 소닉 센서'를 탑재해 지문 인식 정확도와 보안성도 높였다.

알렉스 카투지안 퀄컴 테크놀로지 수석부사장 겸 모바일부문 본부장은 "통신사들이 2019년 초 5G 네트워크 출시를 앞둔 만큼 소비자들은 '스냅드래곤 855'가 탑재된 모바일 단말기로 혁신적인 5G 경험의 혜택을 누리게 될 것"이라며 "퀄컴이 기술 공유 및 세계 최초 모바일 5G 경험 제공을 할 수 있게 돼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스냅드래곤 855'는 현재 고객사들에게 샘플링 중이다. 2019년 상반기 출시가 예정된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대거 탑재될 전망이다.

/하와이(미국)=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