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장관 "5G 망구축 계획대로"…정부 의지 보여줘
2018.11.20 오후 2:44
통신3사 5G 망구축 현황을 직접 살펴보고 현장 의견 청취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통신3사의 5G 망구축이 당초 계획대로 진행되고 서비스 개시를 위한 준비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어 고맙게 생각한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0일 오후 서울 신사동에 위치한 5G 이동통신 기지국 설치 장소를 방문해 통신3사의 망구축 현황을 살펴보고 이와 관련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번 방문은 오는 12월 1일 5G 전파 발사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기지국 설치 및 망구축, 서비스 개시 등에 있어 통신3사의 준비 상황을 직접 살펴보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취지로 이뤄졌다는 게 과기정통부의 설명이다.

이 자리에서 유 장관은 먼저 싸늘한 날씨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5G 상용화를 위해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유 장관은 "앞으로도 정부와 통신3사를 비롯해 제조사, 서비스 기업 그리고 여러 중소기업들이 합심하여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이면서 모범적인 5G 상용화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한다"며, "5G라는 새로운 출발을 통해 국민들께서 새롭고 편리한 5G 서비스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유영민 장관의 현장방문에 대해 "5G 전파 발사를 앞두고 통신3사의 준비 상황을 현장에서 직접 살펴보는 한편", "우리나라의 성공적인 5G 상용화를 책임감 있고 속도감 있게 챙겨나가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보여주는 의미도 가진다"라고 설명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