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X유아인 '국가부도의 날', 17개국 선판매 쾌거
2018.11.19 오전 8:29
오는 28일 국내 이어 북미·아시아 개봉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영화 '국가부도의 날'이 17개국에 선판매되는 쾌거를 이뤘다.

19일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국가부도의 날'(감독 최국희, 제작 영화사집)은 미국, 캐나다, 이탈리아, 일본, 홍콩, 마카오, 타이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필리핀 등 세계 17개국에 선판매됐다.

또한 '국가부도의 날'은 북미를 비롯해 아시아 국가들의 개봉 시기가 확정됐다. 미국에서는 오는 29일 선공개에 이어 국내 개봉 이틀 후인 30일에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싱가포르, 타이완, 인도네시아는 오는 12월, 홍콩과 마카오는 내년 1월, 일본은 내년 하반기에 개봉을 확정 지었다.





'국가부도의 날'을 구매한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 대만의 배급사 Clover Films 관계자는 "한국 역사에서 아주 중요한 순간을 다룬 매우 흥미로운 영화다. 1997년 금융 위기는 많은 아시아 국가들에 영향을 미쳤고 아시아 전역의 관객이 관심을 가질 것이라 생각한다", 일본 배급사인 Twin의 관계자는 "배우들의 긴장감 넘치는 연기력에 감탄했다. 한국 현대사를 다룬 영화는 많지만 최고의 영화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며 한국영화 최초로 IMF를 소재로 했다. 오는 28일 국내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