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극적 PK골 서울, 전남 꺾고 자동 강등 면해
2018.11.11 오후 3:56
[서울 3-2 전남 대구 0-0 상주]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치열한 잔류 전쟁에서 일단 서울이 웃었다.

FC서울이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2018 K리그1 스플릿 그룹B(7~12위) 36라운드 전남 드래곤즈와 홈경기에서 종료 직전 박주영의 페널티킥 골로 3-2로 이겼다.

승점 40점이 된 서울은 9위를 유지함과 동시에 자동 강등을 면했다. 하지만, 승강 플레이오프권인 11위 인천 유나이티드(36점)에 4점 차이다. 37라운드 인천과 맞대결에서 이겨야 한다. 꼴찌 전남(32점)은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이겨야 한다.



선제골은 서울이 넣었다. 8분 고요한이 전남 수비수의 볼 트래핑 실수를 놓치지 않고 잡아 재빠르게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연결했다. 이를 잡은 윤주태가 왼발로 슈팅해 골망을 갈랐다. 전남도 빠르게 대응했다. 14분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에 맞고 나온 볼을 최재현이 잡아 왼발로 골을 넣었다.


이후 양팀은 몇 차례 공격을 주고 받았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거나 골대 위로 지나가는 등 골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하지만, 35분 전남 수비수 김민준이 볼 경합 과정에서 손을 뻗어 걷어냈고 비디오 판독(VAR) 결과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윤주태가 오른발로 슈팅해 두 번째 골을 넣었다.

전남도 동점골을 넣으려 애를 썼다. 37분 허용준과 완델손이 연이어 슈팅했지만, 각각 수비와 양한빈 골키퍼의 다리에 맞고 나왔다. 40분 한찬희의 슈팅고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서울도 43분 김남춘의 결정적인 헤더 슈팅이 이호승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시작 후 전남이 빠르게 다시 동점골을 넣었다. 6분 완델손이 왼쪽 측면에서 연결한 프리킥을 이지남이 뒤에서 뛰어와 왼발로 잡아 골망을 흔들었다. 전남의 집념이 보인 장면이었다.

이후 서울은 10분 하대성을 빼고 박주영을 넣었다. 골을 넣겠다는 의지였다. 29분 박주영이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에서 강한 슈팅을 했지만, 선방에 막혔다. 33분 이유현도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응수했다. 39분 윤주태가 빠지고 조영욱이 투입됐다.

전남은 42분 최재현이 문전 혼전 중 오른발로 슈팅한 것이 오른쪽 골대에 맞고 나왔다. 곧바로 최재현을 빼고 김평래를 넣어 마지막 한 방을 기대했다.

변수가 생겼다. 종료 직전 이지남이 페널티지역 안에서 박주영을 막는 과정에서 발을 걸었다. VAR 결과 페널티킥으로 확인됐다. 볼이 아닌 다리를 건드려다는 판정이었다. 키커로 박주영이 나섰고 골을 넣었다. 극적인 승리였다.

대구FC는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상주 상무전에서 0-0로 비겼다. 이미 잔류를 확정한 대구(44점)는 강원FC(43점)를 8위로 밀어내고 7위로 올라섰다. 이로써 남은 두 경기에서 잔류, 승강 플레이오프(11위), 강등(12위)이 최종 결정된다.

K리그 최종전에서는 성남FC가 후반 41분 이현일의 결승골로 부산 아이파크에 1-0으로 이겼다. 성남은 이미 우승을 차지한 아산 무궁화의 승격이 좌절되면 자동 승격한다. 대전 시티즌은 FC안양과 2-2로 비겼다. 광주FC는 안산 그리너스를 4-0으로 이겼다. 서울 이랜드FC는 수원FC를 1-0으로 꺾었다. 아산은 부천FC에 1-0으로 이겼다. 부산(56점)이 3위, 대전(53점), 광주(48점)가 5위다. 성남이 승격하면 광주부터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상암=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