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투런포' 정수빈, 답답한 두산 타선 깨워
2018.11.09 오후 9:03
김광현 공략 실패했지만 두 번째 투수 산체스 상대 역전 2점 홈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답답한 공격 흐름을 보이던 두산 베어스 타선이 살아났다.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7전 4승제) 4차전을 치렀다. 그런데 당일 두산 타선은 SK 선발투수 김광현 공략에 애를 먹었다.

김광현은 마운드 위에 있는 동안 두산 타선을 무실점으로 꽁꽁 묶었다. 그는 6이닝 동안 90구를 던졌다. 두산 타선은 김광현을 상대로 6안타를 쳤으나 점수를 내지 못했다.



산발 안타에 그쳤고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선취점도 내줬다. SK는 3회말 김강민이 적시타를 쳐 1-0 리드를 잡았다.

끌려가고 있던 두산은 김광현이 마운드에서 내려간 뒤 경기를 뒤집었다. 8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정수빈이 해결사가 됐다.


그는 SK 두 번째 투수 앙헬 산체스가 던진 4구째 직구(153㎞)에 방망이를 돌렸다. 잡아 당긴 타구는 오른쪽 담장을 훌쩍 넘어갔다. 두산의 역전을 이끈 2점 홈런이 됐다.

두산은 앞서 7회초에는 산체스 구위에 눌리면서 삼자범퇴로 물러났다. 그러나 8회초 흐름을 바꿨다. 한편 김광현은 승리 투수 조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갔으나 정수빈의 한 방으로 물거품이 됐다.

/인천=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