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폴포츠, 희망을 담아 던지다!
2018.11.09 오후 7:13
[조이뉴스24 이영훈 기자]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맞대결이 9일 오후 인천광역시 문학동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경기 시작에 앞서 성악가 폴포츠가 시구를 하고 있다.

두 팀은 선발투수로 각각 김광현(SK)과 린드블럼(두산)을 내세웠다. 좌완 김광현은 올 시즌 25경기에 나와 11승 8패 평균자책점 2.98을 기록했다. 우완 린드블럼은 26경기에 등판해 15승 4패 평균자책점 2.88을 기록했다.









/인천=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