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풀 데이즈' 장동윤 "이나영 연기에 놀라고 도움 받아"
2018.11.09 오후 4:45
"첫 주연, 좋은 선배들과 호흡 맞춰 영광"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장동윤이 첫 스크린 주연에 나선 소감을 전했다.

9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뷰티풀 데이즈'(감독 윤재호, 제작 페퍼민트앤컴퍼니)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윤재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이유준, 서현우가 참석했다.

'뷰티풀 데이즈'는 탈북 여성인 엄마(이나영 분)와 중국의 조선족 대학생 젠첸(장동윤 분)의 이야기다. 영화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의 개막작이다.



장동윤은 젠첸 역할이다. 젠첸은 병든 아버지의 부탁으로 오래 전 자신을 버리고 떠난 엄마를 찾아 한국에 오게 된다. 기대와는 다르게 사는 엄마의 모습에 큰 실망을 하지만 엄마의 과거 비밀을 알게 되면서 그를 점차 이해하게 된다.

장동윤은 "첫번째 영화인데 좋은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춰 영광이었다"라고 떨린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이나영 선배님과 호흡을 맞추는 신이 많았는데 선배님의 연기에 놀랐다. 선배님의 감정을 받아 연기했다. 도움이 많이 됐다"라고 거듭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대사가 많지 않는 인물이라서 표정이 롱테이크 기법으로 보여지는 것들이 많았다. 진실된 눈빛으로 감정을 표현하려 했다"라고 캐릭터를 그린 과정을 전했다.

한편 '뷰티풀 데이즈'는 오는 21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