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회복 신호?"…韓, 3년 만에 수주 1천만CGT 돌파
2018.11.06 오전 9:26
9월 이후 누계 수주량 1천만CGT 넘어, 10월말 기준 M/S 45%, 1위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우리나라 조선업계의 10월 누계 선박 수주량이 3년만에 1천만CGT를 돌파, 중국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6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2018년 1~10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6년 같은 기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2천305만CGT를 기록했으며, 한국 조선사들은 이 중 1천26만CGT, 45%를 수주하며 세계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2015년 이후 3년만에 연간 수주량 1천만CGT를 9월에 이미 넘어서는 등 양호한 수주 실적을 기록 중으로 10월까지 710만CGT 수주에 그친 중국을 제치고 올해 세계 1위 달성이 유력해 보인다.

10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73만CGT(28척)를 기록했으며 국가별 선박 수주량은 중국 32만CGT(18척) 44%, 한국 22만CGT(4척) 31%, 이탈리아 12만CGT(1척) 16% 순이었다.


10월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9월말 대비 113만CGT 감소한 7천781만CGT를 나타냈다. 지난달과 비교해 한국 23만CGT, 중국 31만CGT, 일본 46만CGT 모두 감소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천781만CGT(36%)에 이어, 한국 2천64만CGT(27%), 일본 1천332만CGT(17%) 순이다.

선가는 상승세를 유지 중이다. 10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30 포인트로 지난달과 동일했다. 유조선(VLCC)은 지난달보다 100만 달러 상승한 9천250만 달러, 컨테이너선(1만3천~1만4천TEU)도 50만 달러 상승한 1천145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올들어 가격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와 함께 전 세계 선박 발주량도 증가하고 있다. 최근 3년간 1~10월 누계 발주량은 2016년 1천99만CGT, 2017년 2천49만CGT(86%↑), 2018년 2천305만CGT(12%↑)를 기록하는 등 선박 발주량의 증가세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