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2018 세계VR산업대회서 한국공동관 운영
2018.10.24 오전 10:33
국내 VR 콘텐츠 기업 15개사 참여…한-중 VR 시너지 밋업 등 진행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중국에서 열린 '2018 세계VR산업대회'에 참가, 국내 가상현실(VR) 콘텐츠 기업 15개사와 함께 한국공동관을 운영했다고 24일 발표했다.

2018 세계VR산업대회는 중국 공업정보화부와 장시성 인민정부가 올해 처음 선보인 행사로, 중국 VR 산·학·연 클러스터인 난창시에서 개최된 VR 산업 포럼·전시회다.

시진핑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의 축하 편지로 개막을 알린 이번 행사에서는 중국의 VR 산업정책 로드맵뿐 아니라 차세대 VR 산업 동향이 소개됐다.



박람회는 크게 '포럼'과 '전시' 두 가지 프로그램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VR 기술이 세상을 더욱 다채롭게 만든다'라는 주제 아래 개최된 포럼은 VR 산업의 글로벌 핵심 트렌드와 표준화 정책, 건전한 기술 개발 생태계 조성 방안 등 주요 이슈를 다뤘다.


19일 진행된 메인 포럼에는 ▲마윈 알리바바 회장 ▲조지 스무트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펑중양 화웨이 회장 등 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VR 산업의 미래와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메인 포럼에 이어 진행된 14개의 하위포럼에서는 미국, 캐나다, 독일, 일본, 한국 등에서 모인 170여명의 강연자와 1천여명의 중국 정부 관계자, 연구기관, 산업관계자가 참석해 세계 VR 산업 발전 추이와 산업 쟁점을 살폈다.

약 20만 명의 방문객과 8천여명의 바이어의 발길이 이어진 전시장에는 한중 VR 산업 간 교류의 견인을 위한 한국공동관이 마련됐다. 여기에는 ▲스코넥 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 매크로그래프 ▲(주)이트라이브 ▲(주)맘모식스 ▲(주)브릴라 ▲(주)리얼리티매직 ▲(주)유캔스타 ▲(주)자몽 ▲트라이픽스(주) ▲(주)마블러스 ▲(주)브이브이알 ▲(주)엠라인스튜디오 ▲라이브케이 ▲제이지비퍼블릭 ▲레드로버 등 국내 VR 콘텐츠 기업 15개사가 참여했다.

이외에도 국내 콘텐츠 기업과 중국 엔터테인먼트 업체 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마련된 피칭 프로그램 '한-중 VR 시너지 밋업'은 상담건수 총 191건과 상담금액 약 141백만 위안(약 230억 원)의 성과를 달성했다.

또 한콘진과 중국가상현실산업연맹(IVRA)은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한중 VR 기업의 콘텐츠 개발 및 유통 협력을 위한 상호 비즈니스 네트워크 구축 ▲우수 바이어 및 관계자 초청 교류 등에 힘쓰기로 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난창시에 VR 혁신센터, VR 전시센터, VR 클라우드센터, VR 체험센터 등 4개 센터와 VR 자본 플랫폼, VR 표준 플랫폼, VR 거래 플랫폼, VR 벤처캐피털 플랫폼 등 4개 플랫폼을 구축, VR 산업의 전진기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