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넥스트 콘텐츠 콘퍼런스' 30일 개막
2018.10.24 오전 9:37
30~31일 코엑스서 특별세션 및 전시·체험존 마련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콘텐츠산업의 미래를 조망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이 주관하는 '2018 넥스트 콘텐츠 콘퍼런스'가 오는 30일부터 이틀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미래, 디자인하다'를 주제로 펼쳐지는 넥스트 콘텐츠 콘퍼런스는 국내외 저명한 연사의 강연은 물론 콘텐츠 전시 및 체험 등을 마련해 문화기술과 콘텐츠산업의 글로벌 트렌드, 나아가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로 꾸며진다.



행사 첫날에는 아시아 최대 테크 콘퍼런스인 '라이즈 홍콩(RISE HK)'의 공동주최자이자 아시아 퍼시픽 헤드인 케이시 라우(Casey Lau)가 기조강연을 진행한다. 주제는 '문화기술의 가시적인 미래 : 넥스트가 온다'로, 문화기술의 비전과 미래 콘텐츠의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의 총감독을 맡았던 PMC프러덕션 송승환 예술총감독이 '예술적 상상력과 문화기술'을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 송 감독은 지난 올림픽 사례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융복합 기술이 우리 일상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 살펴보는 시간을 가진다.

구독자 약 189만 명에 이르는 유튜버 대도서관의 특별강연도 진행된다. 1인 미디어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대도서관은 '제너레이션(Generation)-Z'라는 이름으로 Z세대 문화이자 유통의 혁신인 1인 미디어 콘텐츠 제작에 대한 색다른 접근 방식을 전한다.

31일에는 ▲이 시대 과학이 지닌 가능성에 대해 논하는 '문화기술 알쓸신잡' ▲인공지능(AI) 기술의 발전에 따른 미래 콘텐츠 및 인류 문제를 다루는 특별강연 ▲소셜벤처, 1코노미(1인 소비 경제) 등 트렌드에 발맞춘 세션 등이 다채롭게 구성된다.

한콘진의 지원을 받아 연구·개발(R&D)사업을 전개해나가고 있는 8개 우수업체의 문화기술 체험존도 관전 포인트다. ▲VR노래방 ▲AR 가상문화재 체험 ▲AR 드론 레이싱 ▲밀리터리 1인칭 슈팅게임 ▲VR뮤지엄 등 다양한 장르의 융복합 콘텐츠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김영준 한콘진 원장은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최신 문화기술 콘텐츠를 온 몸으로 체감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최고 수준의 강연과 문화기술로 극대화된 융복합 콘텐츠를 통해 진정한 넥스트의 의미를 찾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