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희망디자인' 사업 통해 영세 소상공인 지원한다
2018.10.23 오전 9:55
직원 재능기부 통해 간판 및 B.I 무료 디자인·제작·설치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기업은행은 창업 기업과 영세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감각적인 디자인의 간판을 설치해주는 'IBK희망디자인'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23일 발표했다.

'IBK희망디자인' 사업은 기업은행 디자인경영팀 직원의 재능기부를 통해 간판과 B.I를 무료로 디자인, 제작, 설치해주는 사업이다.






'IBK희망디자인' 사업은 지난 2016년 시작됐으며 작년까지 수도권에 한정해 지원이 이뤄졌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국으로 확대 시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31개 창업 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지원했으며, 연말까지 8개 기업을 더 지원할 계획이다.

심매자 황실떡집 대표는 "새로운 간판으로 상점 이미지도 개선되고 매출액도 오를 것 같아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영세 소상공인의 성장과 재도약을 돕는 동반자가 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