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라인 "더 이스트라이트 남은 4人, 전속계약 해지"
2018.10.22 오후 4:51
"멤버들 미래 최우선적 고려, 책임 회피 않을 것" 공식입장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폭행 논란에 휩싸인 미디어라인 측이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의 남은 멤버 4인과 전속계약을 해지한다.

22일 미디어라인은 "깊은 숙고를 거쳐 남아있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4명(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김준욱)과의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미디어라인은 "최근 논란이 발생된 18일 이후부터 이번 논란에 답답해하는 멤버 4명, 그 부모님들과 최선의 선택에 대해 지난 3일간 매일 밤늦게까지 고민했다. 멤버들이 직접 참석하는 기자회견도 추진했다. 하지만 어린 멤버들이 논란의 중심에 서면서 새롭게 입게될 상처를 우려했고, 멤버들의 미래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전속계약을 해지하는게 최선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밝혔다.



이어 "논란이 증폭되고 이슈화가 반복되는 상황속에서 형제 멤버(이석철, 이승현)를 포함한 전체 6인이 입을 수 있는 상처를 고려해 앞으로도 불필요한 언론 대응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책임을 회피하지 않되 잘못된 부분은 바로잡고자 한다.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부분에 대한)억측은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앞서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은 지난 19일 기자회견을 갖고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소속 프로듀서 A씨로부터 4년 간 지속적인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석철은 기타 줄에 목이 졸리는 상해를 입었고, 이승현은 각종 야구방망이로 폭행을 당했다는 구체적인 내용이 담겼다. 또 김창환 회장(총괄 프로듀서)은 이를 방조 했다고 폭로했다.

김창환 프로듀서는 이를 반박하며 과장된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명예훼손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JTBC '뉴스룸'을 통해 김창환 프로듀서의 폭언과 협박이 담긴 녹취록이 공개돼 파장은 더욱 커졌다.

더 이스트라이트의 멤버 이석철과 이승현은 이날 소속사 프로듀서와 김창환 회장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다음은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더 이스트라이트 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깊은 숙고를 거쳐 남아 있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4명(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김준욱)과 회사 간의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 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최근 논란이 발생된 18일 이후부터 이번 논란에 대해 답답해하는 남은 멤버 4명, 그리고 그 부모님들과 최선의 선택이 뭘까에 대해 지난 3일 간 매일 밤 늦게까지 함께 고민하였고, 빠른 시간 안에 멤버들이 직접 참석하는 기자회견을 추진하기로 하였습니다.

그러나, 당사는 해당 기자회견으로 인해 어린 멤버들이 결국 이번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되어 새롭게 입게 될 추가적인 상처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고, 멤버들의 상처와 미래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하여 멤버 4명에 대한 전속계약을 해지하는 것이 최선의 방안이라는 결론에 이르렀습니다. 이에 멤버 4명의 부모님들과 향후 계약해지 절차 진행을 협의하고 있습니다.

전속계약 해지로 인해 가져올 멤버들의 앞날에 대한 불안함이 우려되지만, 아직 어린 멤버들이 더 이상은 상처받지 않고 지난 상처가 아물고 다시 꿈을 꿀 수 있도록 응원해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논란이 증폭되고 이슈화가 반복되는 상황 속에서 형제 멤버(이석철, 이승현)를 포함한 전체 멤버 6명이 입을 수 있는 상처를 고려해서 당사는 앞으로도 불필요한 언론 대응을 하지 않고자 함을 알려드립니다.

더불어, 앞으로 진행될 법적 조사에 성실히 임하면서 그 과정에서 책임을 회피하지 않되 잘못된 부분은 바로잡고자 합니다. 더 이상 멤버들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아직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억측성 보도들은 이 시간 이후로 자제해 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