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장도연 "정말 대본 없다, 신기하고 재밌어"
2018.10.22 오후 4:40
"언니들에게 직진"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개그우먼 장도연이 '밥블레스유'에 합류한 소감을 전했다.

22일 서울 양천구 목동에서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 장도연, 황인영 PD가 참석했다.

지난 6월 첫 방송을 시작한 '밥블레스유'는 지난 4일 2018 F/W 시즌으로 새롭게 돌아왔다. 새 시즌은 제철 음식과 뉴페이스 장동연 합류 등 풍성하고 활력 넘치는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시청자의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장도연은 "처음 이 프로그램을 같이 하게 된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의아했다. 너무 잘되고 있는 프로그램이고 '여기에서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라고 당시를 회고했다.

이어 "지금까지 6회 정도 촬영을 했는데 정말 대본이 없다. 카메라가 언제 켜지고 꺼지는지 모를 정도로 신기하고 재밌다"라고 웃으며 "방송 생활을 오래 해본 건 아니지만 '이런 프로그램도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느낀점을 밝혔다.


기존 멤버인 촤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의 두터운 친분은 익히 잘 알려졌다. 이들과 함께 촬영하는 것에 장도연은 "케미가 맞는 척을 하고 있다"라고 웃으며 "정말 선배님들이 너무 잘 챙겨주신다"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그러면서 "저 혼자 일방적으로 친해지려는 마음이 크다. 언니들에게 직진이다"라고 웃으며 "언니들의 관계에 제가 친하게 젖어가는 모습을 보는 것도 재미가 될 것"이라고 프로그램의 시청 포인트를 꼽았다.

한편 '밥블레스유'는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방영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조이뉴스24 DB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