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TV홈쇼핑을 향한 오해와 편견
2018.10.19 오전 6:00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29.8% vs 11.8%'

두 수치의 차이는 무엇일까. 전자는 지난해 7개 TV홈쇼핑(GS·CJ·현대·롯데·NS·홈앤·공영홈쇼핑)이 납품업자로부터 받은 평균 판매 수수료(공정위 조사 기준)이고, 후자는 지난해 이들 업체의 평균 영업이익률이다.

올해도 TV홈쇼핑업계가 국정감사 주요 먹잇감으로 떠올랐다. 'TV홈쇼핑 국감'을 방불케 할 정도로 업계 비판 자료가 쏟아지고, 각 사 고위임원들이 국감장에 나와 머리를 조아렸지만 정작 업계 내부에서는 "하루 이틀이냐"며 심드렁한 반응을 보인다. 업계를 이해하지 못한 '호통 국감'이 아무런 울림도 주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판매수수료 문제는 국회와 업계의 동상이몽이 가장 큰 분야다. 국회에선 TV홈쇼핑이 중소기업으로부터 고액 판매수수료를 받아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하지만, TV홈쇼핑업계 영업이익률은 10%를 조금 넘는 수준이다. 이마저도 수수료 수익 대비 영업이익을 기준으로 한 것이라 다른 유통업체보다 과대 평가됐다.



타 유통사처럼 제품 판매액(취급액) 대비 영업이익을 산출하면 TV홈쇼핑업계 영업이익률은 3~4%에 그친다. 실제 TV홈쇼핑업계 톱2인 GS홈쇼핑과 CJ ENM 오쇼핑부문은 지난해 취급액 대비 영업이익률이 3.5%, 4.2%에 그쳤다. 이는 2016년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발표한 백화점(10.78%)·종합도소매업(5.34%)·대형마트(4.88%)의 5개년 평균 영업이익률을 밑도는 수치다.


"TV홈쇼핑이 폭리를 취한다"는 국회의원 호통에 업계가 쓴웃음을 짓는 이유다. 심지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은 "6개 TV홈쇼핑사가 연계 편성 제품을 판매하면서 평균 38~54%의 고액 수수료를 받았다"며 "홈앤쇼핑은 총매출액의 96.9%를 판매수수료로 받았다"고 까지 지적했다.

그러나 이는 판매대금과 관계없이 정해진 광고비를 내는 '정액 수수료'와 판매금액의 일정비율을 수수료로 지급하는 '정률 수수료'를 혼동한 데서 발생한 오류다.

이 의원이 지적한 홈앤쇼핑 사례는 납품업체가 1시간에 4천만원의 광고료를 내고 방송을 하기로 했으나, 이날 판매금액이 4천131만원에 그쳤을 가능성이 높다. 납품업체 입장으로선 광고비만큼 매출이 나오지 않아 속상할 수 있지만, 이를 업계 갑질로 간주할 수는 없다.

물론, 정액 수수료는 중소기업의 판매수수료 부담 원인으로 지목된다. 그러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해 TV홈쇼핑업계의 중소기업 제품 정액 수수료 방송 편성비율은 2016년 대비 1.9% 줄었다. 편성시간 기준으로는 54.4%나 급감했다. 업계에서도 여러 자정노력을 벌이고 있으나, 이를 주목하는 국회의원은 없었다.

더욱 아쉬운 점은 여야 의원들이 TV홈쇼핑업계의 높은 판매수수료를 문제 삼으면서도, 그 원인이 되는 송출수수료 문제는 제대로 주목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방송통신위원회가 발표한 '2017년도 방송사업자 재산상황 공표집'에 따르면 지난해 TV홈쇼핑업계는 전제 매출액의 28.1%를 송출수수료로 냈다. 방송사업매출액과 비교하면 이 비율은 더 커진다.

문제는 송출수수료 부담이 급격히 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에 따르면 TV홈쇼핑사가 유료방송사에 지급하는 송출수수료는 5년 사이 35%가량 급증했다. 이런 속도라면 올해 IPTV 사업자에 내는 송출수수료가 7천억원에 육박할 것이란 전망까지 나온다.

송출수수료가 급증하면 판매수수료는 물론 소비자가격까지 도미노로 인상될 것은 자명하다. 조순용 TV홈쇼핑협회장이 날선 질문을 쏟아내는 국회의원들에게 "최근 플랫폼 사업자들이 송출수수료를 지나치게 높이고 있다"며 "국회 차원에서 송출수수료 가이드라인을 마련해달라"고 읍소한 이유다.

그나마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역할로 IPTV 3사가 홈쇼핑협회와 송출수수료 협의체를 구성해 자정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한 점이 고무적이다. 본질을 빗겨간 호통은 공허하기만 하다. 내년 국감에는 TV홈쇼핑업계 내외부 변화를 이끄는 쓴소리가 더 많아지길 기대한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