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인도네시아 지진 긴급구호에 2천만원 지원
2018.10.12 오후 5:09
인니 내 18개 사업에 총 약 7억만달러 EDCF 제공 등 협력 중
[아이뉴스24 유재형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를 돕고자 구호금 2천만원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구호금은 인도네시아 피해지역 복구와 구호물자 공급 등 이재민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수은은 현재 인도네시아 18개 사업에 총 6억9천800만달러의 EDCF(대외경제협력기금)를 제공하는 등 그동안 인니 경제 인프라 구축을 위해 노력해 왔다.

수은 관계자는 "예상치 못한 자연재해로 큰 피해를 입은 해당지역 주민들에게 작은 위로와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