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국감]윤석헌 "美 재무부, 국내은행에 대북제재 '유효' 강조해"
2018.10.12 오후 5:11
남북경협 관련 사업계획 모니터링 및 대북제재 숙지 여부 파악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미국 재무부가 국내은행들과 접촉해 대북제재가 유효하다는 것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국정감사에 참석해 "미 재무부가 국내 7개 은행에 직접 연락을 취해 콘퍼런스콜을 진행했다"며 "북한에 대한 대북 제재가 유효하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날 정무위 소속 김선동 자유한국당 의원은 미 재무부 핵심관계자가 평양공동선언 발표 후 국내 은행들과 접촉해 북한 관련 사업을 문의하는 등 대북제재 이행상황을 집중 파악한 것에 대한 금감원의 조치 상황을 물었다.

같은 당 성일종 의원도 미 정부에서 테러와 관련된 대북 제재팀이 콘퍼런스콜을 제의했다면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에 대한 대비책을 세울 것을 촉구했다.


이에 윤 원장은 미 재무부에서 요청이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최초 답변한 이후 야당 의원들로부터 질타가 쏟아지자 오후 질의를 통해 파악한 내용을 밝혔다.

윤 원장은 "미 재무부가 경제협력과 관련된 국내 은행의 사업추진계획을 모니터링하기 위한 일환으로 콘퍼런스콜을 진행했다"며 "이에 국내 은행들은 UN 대북 제재를 숙지하고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윤 원장은 이어 "콘퍼런스콜을 통해 미국 측의 오해가 풀렸다고 보고받았다"며 "미국 측에서 보안을 강하게 요구해 내용 파악에 어려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