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국감]박정 "네이버, 중소상공인과 상생 약속"
2018.10.12 오후 3:51
네이버, 플랫폼 투명한 운영 개선방안 마련 보고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네이버가 중소상공인과 온오프라인에서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상생협력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을)이 국정감사에서 네이버의 사업 확장에 따른 중소규모업체 피해 문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네이버로부터 상생협약 약속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 소상공인 지원 사업 지속 활성화 및 가시적 성과 있는 추가 지원 방안 마련 ▲중소사업자 시장 침범 우려 없도록 서비스 개선 및 필요 조치 이행 ▲네이버 플랫폼 투명한 운영 ▲ 중소상공인·스몰 비즈니스· 창작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약속했다.



구체적으로 온라인 부분에서 ▲영세 사업자에 대한 수수료 인하, 퀵에스크로제도 도입 ▲지역 소상공인 전용 모바일 상품 모델 개발 마련 ▲효율적 마케팅 지원 및 협의 ▲비공식 대행사 관련 적극 대응 등을 지원한다.

오프라인 부분에서 ▲온라인 활용 역량 부족 소규모 식당 소개 프로그램 운영 ▲파트너스퀘어 지속적 확대 등을 약속했다.

박 의원은 "국정감사 기간에 지적이 나오니 마지못해 하는 약속이 아니길 바란다"며 "이번 약속을 반드시 지키고, 중소상인과 동반성장할 수 있는 더 많은 방안을 마련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